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명이 제안해도 입법 반영"…경기도, 발안 '10만명 동의' 제한 없애

앞으로 경기도에선 한 명의 도민이 제안한 정책이라도 검토를 거쳐 정책으로 발의될 수 있도록 입법 참여 문턱이 낮아진다. 30일간 5만명 이상의 도민이 동의할 경우 이재명 경기지사나 실·국장이 직접 답변하는 '도민청원'도 운영된다.
경기도는 인터넷 홈페이지에 도민 제안·청원·민원 등을 한 곳에서 처리할 수 있는 '경기도의 소리'(VOG·http://vog.gg.go.kr) 페이지를 개설·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경기넷, 국민신문고, 안전신문고, 규제개혁신문고 등 15개로 나누어진 제안·민원 접수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했다.

경기도 인터넷 홈페이지에 새 서비스 2일 오픈
도민 제안·청원·민원, '경기도의 소리'에서 모두 처리
5만명 이상 동의하면 도지사 등 답변하는 도민청원도
이 지사, 새해 첫 업무로 "콜센터 직원 정규직 약속"

경기도의 소리 홈페이지 화면 [사진 경기도]

경기도의 소리 홈페이지 화면 [사진 경기도]

해당 페이지로 들어가면 '정책제안' '도민발안' '도민청원'  '민원' '도민참여' 등 다섯 가지 분야별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입법 참여 문턱을 낮췄다는 것이다. 지금까지는 도민이 조례 등을 제정하려면 조례 제·개폐청구제도에 따라 만 19세 이상 경기도민 1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입법 과정을 추진해야 했다. 발의 주민 수나 청구 대상 제한 등 조건이 까다롭다 보니 활성화되지 못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발의 주민 수와 청구 대상 제한 등의 조건 등을 없애, 단 한 명이 발의해도 해당 부서에서 접수해 심사 등을 거친 뒤 조례 개정 및 제정 등에 나설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도민발안제는 이 지사의 공약이기도 하다. 
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기도]

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기도]

청와대는 물론 서울·인천 등 다른 지자체들도 추진하고 있는 '청원 게시판'도 도입된다. 
30일간 5만명 이상이 동의한 청원에 30일 이내에 이 지사 또는 각 실·국장이 답글이나 동영상, 현장방문 등 다양한 방식으로 답변한다. "부적절한 청원이 난립할 수 있다"는 비난도 있는 만큼 허위사실 등을 걸러내기 위해 청원 내용에 대한 검토 작업도 진행한다. 청와대처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연동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온라인 여론조사와 주민참여예산 제안 등도 '경기도의 소리' 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안동광 경기도 정책기획관은 "국민신문고 등 기존 정부시스템을 활용해 개발비용을 절감했다"며 "'경기도의 소리'를 통해 도민과 더 많이 소통하고 도민들이 지방자치의 주인으로 참여하는 직접 민주주의를 확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시무식 후 경기도콜센터를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상담사들의 정규직화를 약속했다. 현재 경기도콜센터에는 민간위탁업체 소속 상담사 66명이 비정규직으로 근무하고 있다. 
일일 상담사 체험에 나선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 경기도]

일일 상담사 체험에 나선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 경기도]

이 지사는 "경기도의 기존 입장은 정부 방침이 나오면 콜센터 상담사의 정규직을 추진한다는 것인데 정부 방침과 관계없이 직접고용을 추진하겠다"면서 "공공기관이 매일 하는 일이고 누군가 계속 일을 하면 노하우가 쌓여서 더 잘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오전 경기소방재난본부에서 열린 시무식에선 "민선 7기 3대 핵심가치인 '공정·평화·복지' 실현이 침체한 경제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이라며 "공정한 경쟁 질서를 만들어 주는 것이 (경제살리기)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