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통법·보조금 연타쇼크…번호이동 '철새고객' 급감

이동통신 가입자의 번호 이동이 지난해 한달 평균 40만명대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에 따르면 지난해 이동통신 3사와 알뜰폰의 번호이동 건수는 566만601건으로 전년보다 135만3828만건(19.3%) 급감했다. 월 평균으로는 47만1717건으로 2005년(46만4391건) 이후 13년만에 처음으로 50만건을 밑돌았다.
 
단통법 이어 보조금까지 줄자 번호이동 급감 
업계에서는 번호이동이 크게 두 단계에 걸쳐 온 '충격' 때문에 급감한 것으로 분석한다. 
SK텔레콤 신입사원들이 서울 명동에서 로보티즈 ‘똘망’과 새해 인사를 하고 있다. SKT는 2019년 다양한 영역에서 5G를 활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SK텔레콤 신입사원들이 서울 명동에서 로보티즈 ‘똘망’과 새해 인사를 하고 있다. SKT는 2019년 다양한 영역에서 5G를 활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2015년 시행된 단통법(단말기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이 시행되면서 2012년만 해도 105만건에 육박했던 월평균 번호이동 건수는 그해 58만건으로 뚝 떨어졌다. 이후 3년간 50만건대를 유지해왔다.

그러다 지난해 들어 이통사의 보조금 경쟁이 약화되면서 또 한번 번호이동이 급감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해 1월 보조금 과잉 지급 등 단통법 위반 혐의로 이통3사에 과징금 506억3900만원을 부과했다. 이후 이통사들은 불법 보조금 근절 캠페인에 나섰다. 이통업계 관계자는 "번호이동 시장은 보조금 수준에 크게 좌우된다"며 "지난해 초부터 소모적인 보조금 지급보다 서비스로 경쟁하자는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번호이동이 줄고 있다"고 말했다.
 
요금할인 25% 확대로 공시지원금 매력 줄어 
KT가 지난달 26일 5G를 적용한 로봇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KT]

KT가 지난달 26일 5G를 적용한 로봇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KT]

여기에 요금할인(선택약정) 확대도 한몫 했다. 정부는 2017년 9월부터 요금 할인율을 20%에서 25%로 높였다. 요금제에 가입함으로써 받는 할인율이 높아지자 소비자들은 공시지원금을 받고 이통사를 옮기는 대신 기존 통신사를 유지한 채 추가 할인을 받기 시작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25% 요금할인 가입자는 지난해 1월 566만명에서 8월 1768만명으로 급증했다. 이에 따라 통신사를 유지한 채 휴대전화만 변경하는 기기변경 건수는 지난해 11월 114만2684건으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같은 달 번호이동 건수(53만1857건)의 2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이통사 관계자는 "가족 할인이나 유무선 결합 할인 상품이 늘어난 점도 한 이통사를 오래 쓰는 '충성고객' 수를 늘리고 있고, 번호이동 감소에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