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신재민 폭로 내용이 '공무상 기밀', 즉 진실이란 것”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잇단 폭로에 대해 “신재민과 권력의 싸움은 촛불과 신적폐의 싸움”이라고 규정했다.  
 
하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 고발 내용도 허위사실 고발이 아니라 공무상 기밀누설고발”이라며 “그건 신재민씨 폭로 내용이 공무상 기밀, 즉 진실이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신씨는 폭로 이유를 ‘이 정부는 지난 정부와 다를 것이라 생각했는데 똑같더라. 즉, 적폐 쌍생아더라’고 밝혔다”라며 “신씨는 여전히 그 촛불을 지키려 하고 촛불에 기대 탄생한 정권은 그 촛불을 밟으려 하는 것이다. 신재민이 꺾이면 희망의 촛불도 꺼진다. 우리 모두 신재민을 지키자”고 말했다.
 
하 의원은 앞서 “신씨가 폭로 이유를 ‘먹고 살기 위함’이라고 밝혀 신뢰성이 떨어진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오히려 그 솔직한 면 때문에 더 신뢰감이 생긴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신씨는 30대 신세대다. 겉으로는 군자인 척 하지만 속으로는 호박씨 까는 과거 인물들과 다르다”고 규정했다.
 
기재부는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신 전 사무관을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재부는 신 전 사무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금지 위반’‘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태식 기재부 대변인은 “기재부와 청와대의 내부 의사결정 과정을 본인 스스로 판단해서 사실과 맞지 않는 내용을 여과없이 유출했다”며 “처벌이나 페널티를 받지 않는다면 정상적인 국정수행이나 공무원 업무수행에 있어서 영향이 있기 때문에 이번 건은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