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 "시장 1위 회복이 모두의 과제"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은 2일 “강한 프라이드와 불굴의 개척정신으로 과거의 명성과 시장 1위 자리를 되찾는 것이 (올해) 우리 모두의 과제”라며 건설명가 재건의 당위를 거듭 강조했다.

정진행 부회장은 이날 오전 신년사에서 ”국내시장은 주택경기가 위축돼 과거와 같은 호경기는 기대하기 어렵고, SOC 시장도 조금 나아진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힘들기는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부회장은 ”해외도 전통적 시장인 중동의 영향력이 축소되고 있고, 동남아 시장은 중국과의 각축으로 쉽지 않은 현실“이라고 부연했다.

정 부회장은 이어 지난 2001년 이라크 등 해외공사에서 10억달러 이상 손실을 내며 채권단에 넘어 간 과거를 언급하며 ”현대건설은 이러한 난관을 이겨나갈 수 있다“면서 ”현대건설은 과거로부터 벗어나 본연의 모습과 위상을 되찾을 때가 왔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또 건설 명가 재건의 열쇳말로 직원들의 ’전문성 함양‘을 제시했다. 그는 ”개개인의 전문능력을 최대치로 이끌어 낼 수 있어야 세계적인 일등회사를 만들 수 있다“면서 ”각자의 분야에서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전문능력을 배양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하나의 목표를 향해 같이 생각하고, 행동하고, 끝까지 동행해야만 우리가 원하는 결과에 도달할 수 있다“면서 ”항상 열린 자세로 성공 노하우를 공유하고 서로의 실패와 실수를 용인하고 격려하는 소통의 문화를 만들어나가자“고 제안했다.

yunghp@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