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이승현 검찰출석…“다신 케이팝 업계서 폭행 없길”

더 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이석철·이승현군이 2일 오전 고소인 조사를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더 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이석철·이승현군이 2일 오전 고소인 조사를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10대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사건 조사에 착수했다.
 
2일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박은정 부장검사)는 오전 10시 소속사 프로듀서(PD)로부터 수년간 폭행당했다고 주장해온 더 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이석철(19), 이승현(18)군을 불러 고소인 조사를 했다.
 
이날 검찰 조사에 앞서 이석철 군은 “대한민국 케이팝 업계에서 이런 일이 다시 없었으면 좋겠다”라며 “단지 저와 동생이 겪은 일만을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 군은 ‘소속사 PD의 폭행을 묵인하고 방조한 것은 이군의 아버지이며, 아버지도 이군 형제를 골프채로 때렸다’는 의혹에 대해서 “아버지는 골프를 치시지 않고, 우리 집은 골프를 칠 만큼 부유하지도 않다”고 부인했다.
 
앞서 이석철·이승현 형제는 지난해 10월 기자회견을 열어 “2015년부터 연습실, 녹음실, 옥상 등지에서 엎드려뻗쳐를 한 상태에서 야구방망이와 철제 봉걸레 자루 등으로 프로듀서에게 상습적으로 맞았다”고 폭로했다.
 
이어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PD 문모씨와 김창환 회장을 폭행·폭행 방조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김 회장은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부덕함을 통감하고 사과한다”면서도 자신은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한편,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사건을 수사한 서울 방배경찰서는 지난달 20일 멤버들을 여러 차례 폭행한 혐의(특수폭행·상습폭행) 등으로 문 PD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