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2019년 시무식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동반자 돼야” 강조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이 2일 서울 중구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 IBK기업은행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은 2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열린 ‘2019년 시무식’에서 국책은행으로서의 역할을 강조했다.





김 행장은 신년사를 통해 “불확실성과 잠재적 위기 속에서 ‘유비무환(有備無患)’의 자세로, 기업은행의 사명과 가치를 실천에 옮기자”며,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과 ‘신성장·혁신성장 기업을 위한 투자생태계 조성과 금융지원’을 새해 주요 사업으로 꼽았다.





이어 김 행장은 “변화와 혁신의 지향점은 최적화”라며, ▲중기금융 초격차 유지를 위한 영업망 최적화 ▲시대적 흐름에 맞는 조직문화 최적화 ▲데이터 기반의 최적화된 고객경험 제공이라는 세 가지 최적화 과제를 제시했다.





또한 임직원에게 고객, 동료, 사회로부터의 신뢰를 얻기 위한 정도경영과 윤리의식을 강조하는 한편 철저한 건전성 관리, 금융정보보호와 영업현장의 안전을 강조했다.





한편 기업은행은 이 날 시무식에서 ‘인권경영 금융을 실천하는 행복과 희망의 동반자’라는 비전을 제시하며, ‘IBK인권경영 선언식’도 함께 가졌다.





김 행장은 “인권보호, 인권존중, 인권침해 구제라는 3가지 원칙 아래 임직원, 고객, 주주, 협력기업 등 모두의 인권이 우선시 되는 인권경영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취임 초부터 고객과 현장이 가장 중요한 경영의 축이라고 강조해 온 김 행장은 시무식을 마치고 새해 첫 일정으로 지난해 강원도 지역 방문에 이어 올해에는 통영, 거제와 여수, 순천 등 내륙 최남단의 영업현장을 방문했다.







이승주 기자 (seungtori@betanews.net)



[ 경제신문의 새로운 지평. 베타뉴스 www.betanews.net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