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년사]이재수 춘천시장



【춘천=뉴시스】정리/조명규 기자 =



존경하는 춘천시민 여러분 ! 2019년, 기해년(己亥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희망찬 새해를 맞아 시민 여러분의 가정에 희망과 기쁨이 넘치고 소망하는 일 모두 성취하는 한 해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지난해 새로운 민선 7기 시민정부를 출범시켜주시고 응원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춘천, 시민이 주인입니다' 새해에도 시민이 시정운영의 중심이고, 주체이고 기준이 될 것입니다. 시민의 자발적이고 주체적인 역량이 시민의 행복과 지역발전의 가장 큰 힘이라는 것이 춘천 시정운영의 일관된 기조입니다.



분권과 자치는 되돌릴 수 없는 시대적 흐름입니다. 무엇보다 시민의 요구입니다. 마을마다 자생, 공동체 모임이 많습니다. 그 모임에 참여하시는 주민 한 분 한 분의 생각, 각자의 생각이 모여 집단적 지혜를 만들어 내고 그 지혜가 시정을 통해 우리시를 만들어 갑니다.



자발적 모임인 민회와 서로 다른 의견을 맞춰가는 숙의 민주주의는 시민이 당당하게 주인 역할을 하게 하는 제도적 틀입니다. 앞으로 시민정부는 분야별 당사자주의를 원칙으로 시의 보충성 원리를 가미해서 시민주도의 시정을 뿌리내리겠습니다.



시장을 비롯한 2000여 공직자는 시민행복과 지역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립니다. 우리 도시의 주인인 시민 여러분께서 힘차게 끌어주십시오.



새해 시는, 시민의 힘을 토대로 지난해 마련한 주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습니다.



우선 약속드린대로 먹는 것이 행복한 춘천이 되게 하겠습니다. 춘천의 안전 안심 먹거리를 만나기 위해 춘천을 찾는이가 많아지게 하겠다는 전략입니다.



그리고 이를 받침하는 친환경 농업을 집중 육성하고 이와 연계한 안전 안심 농식품 산업이 우리시의 주력산업이 되게 하겠습니다. 더 나아가 농업과 연계된 그린바이오 산업이 우리시의 산업을 주도하게 될 것입니다.



문화와 예술이 춘천의 자존감을 높이고, 일자리를 만들어 지역경제의 원동력이 되게 하겠습니다. 문화예술이 일, 생활, 산업이 되는 대한민국 문화 특별시 구현을 위해 창작종합지원센터, 마을창작소, 어린이 문화예술단지, 초등학생 1인 1예술 교육를 추진하고 의암호를 활용한 수상 공연예술 콘텐츠를 개발하겠습니다.



우리 도시의 상징인 인형극, 마임, 애니메이션 중심도시를 만들겠습니다. 자전거 타기 전국에서 가장 좋은 도시와 보행친화지역 도시 조성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습니다. 도로 다이어트를 실현해 승용차보다는 대중교통, 자전거, 보행이 더욱 편리한 도시 조성을 시작하겠습니다.



여성, 어린이를 우선 배려하고 장애인이 가장 살만한 도시, 어르신이 존중받고 노동자를 예우하는, 모두가 행복한 도시를 만들겠습니다. 도심 숲을 대대적으로 조성하고 미세먼지 저감 정책을 통해 늘 푸른 도시로 가꾸고, 시민 일상에서 지역경제에 이르기까지 협동과 호혜로 도시가 작동되는 세계 제일 협동조합의 도시를 만들겠습니다.



에너지 자립, 대중교통 천국, 자연 친화형 도시 운영 등을 통해 지속 가능한 도시의 틀을 갖춰 나가겠습니다. 우리 도시가 자랑하는 대학의 우수한 역량이 지역에 투입되고 지역은 대학을 육성하고, 청년들은 지역에서 꿈을 실현하는, 지역과 대학이 상생, 공영하는 대학도시 춘천을 만들겠습니다.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도시, 평화와 안전이 자원인 도시, 동북아 경제의 거점 도시를 향한 웅대한 도전에 나서겠습니다. 그리고, 시가 추진해 왔던 사업도 소홀히 하지 않겠습니다. 삼악산 로프웨이 조성 공사를 연초에 착공하겠습니다. 구 캠프페이지도 시민들께서도 의견을 모아주신 대로 시민복합공원으로 조성하겠습니다.



지난해 시가 시민의 요구와 변화 흐름에 맞춰 새로운 도시 정책의 밑그림을 그렸다면 올해는 하나하나 구체화하는 한 해가 될 것입니다. 시민의 기대를 받든 시민의 정부가 안착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주인 됨을 당부드립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 '시민주권 시대'를 활짝 열겠습니다. 시민의 정부가 시작하거나 추진 중인 여러 사업에 있어서

연초부터 시민들께서 주도해 가실 공론화 장이 이어질 것입니다.



마을마다, 분야마다 도시의 곳곳에서 토론이 시작될 것입니다. 막혔던 숨통이 트이고 마음이 열리고 지혜가 샘솟게 될 것입니다. 마을, 권역, 지역 전체 사안들이 먼저 투명하게 공개될 것입니다. 시민들께서는 어떻게 만들고, 운영할 것인가를 논의해서 의견을 모아 주시는 일을 해주셔야 합니다.



시의 민회 지원 관련 공무원들이 여러분의 활동을 보조할 것입니다. 필요하면 마을마다 연구 용역을 하실 수도 있습니다. 주민들의 참여가 거듭될수록, 선거 때만 하던 주권 행사가 일상 속에서도 이뤄질 수 있구나, 하는 권리 감이 커지고,

시민으로서 자긍심도 높아질 것입니다.



그러한 주인 의식이 이 도시에 사는 것에 자긍심으로 이어지고, 어디서든, 누구를 만나든, “나, 춘천 살아요”라는 말이

자연스럽게 나올 것입니다.



올해는 60년 만에 풍요를 상징하는 황금돼지의 해라고 합니다. 가정은 화목하고, 경제는 활력이 돌아서 미래 이 도시의

주인이 될 아이들이 많이 태어났으면 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감사합니다.





mkch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