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말 골퍼들이 알아야 할 2019년 바뀐 골프 규칙

올해부터는 드롭 높이가 어깨가 아니라 무릎 높이로 바뀐다. [AFP=연합뉴스]

올해부터는 드롭 높이가 어깨가 아니라 무릎 높이로 바뀐다. [AFP=연합뉴스]

필 미켈슨은 지난 해 6월 열린 US오픈 3라운드 13번 홀에서 내리막 퍼트를 하다 공이 그린 밖으로 굴러 내려가기 시작하자 달려가서 퍼터로 움직이는 공을 쳤다. 미켈슨은 2벌타를 받고 공이 멈춘 그린 위에서 플레이했다. 지난해까지 고의로 움직이는 공의 방향을 변경시키거나 정지시킨 경우 2벌타 혹은 실격이었다.  

올해부터 이런 경우라면 상황이 다르다. 이득을 얻기 위해 중대한 룰 위반을 범했다면 실격시킨다고 명문화했다(공식 가이드 해석 1.2a/1 참조). 만일 미켈슨처럼 공을 스트로크한 것이 아니라, 멈추게 하거나 방향만을 바꿨다면 원래 공이 멈췄을 것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2벌타를 받고 쳐야 한다. 
 
지난 해 US오픈 3라운드 13번 홀에서 움직이는 공을 친 필 미켈슨. 새로운 규정하에서는 미켈슨은 중대한 위반으로 실격당하게 된다. [UPI=연합뉴스]

지난 해 US오픈 3라운드 13번 홀에서 움직이는 공을 친 필 미켈슨. 새로운 규정하에서는 미켈슨은 중대한 위반으로 실격당하게 된다. [UPI=연합뉴스]

1일부터 골프규칙이 바뀌었다. 위 규칙 변경은 미켈슨 때문에 생긴 것으로 보인다. 다른 규칙들의 변화는 경기를 쉽고, 빠르게 하기 위해서다. 주말 골퍼도 알고 있어야 한다. 새 규칙을 적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또 그리 어렵지 않다. 
 
일단 경기 속도를 빠르게 하기 위한 규칙들이 많다.  
 
^40초 이내에 샷을 해야 한다.  
^볼 찾는 시간은 5분에서 3분으로 줄었다.  
^홀에 깃대를 꽂아두고 퍼트해도 된다.  
^플레이 순서를 바꿀 수 있다.  
^캐디가 골퍼의 허락을 받지 않아도 그린에서 공을 마크하고 닦을 수 있다.  
^캐디가 골퍼의 얼라인먼트를 도울 수 없다.  
^재드롭 절차를 간소화했고 무릎 높이에서 드롭할 수 있게 했다.  
^공 찾는 시간을 줄이기 위해 산악지역 등을 패널티 지역으로 적용했다.
 
LPGA 선수들이 원래 공이 있던 지점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AP]

LPGA 선수들이 원래 공이 있던 지점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AP]

경기를 쉽게 하기 위해 바뀐 것도 있다.  
 
^스파이크 자국 등을 수리할 수 있으며, 퍼트 라인을 접촉해도 괜찮다.    
^두 번 치기가 나와도 벌타 없다.    
^우연히 볼을 움직인 경우 벌타 없이 원래 자리에 놓고 치면 된다.  
^해저드는 페널티 구역이라는 이름으로 바뀐다. 이전 해저드와 달리 나뭇잎 등을 옮기거나, 지면 또는 물에 클럽을 접촉해도 벌이 없다.  
^벙커에서 나뭇잎 등을 옮겨도 관계 없다. 볼 바로 옆 지면에 클럽을 대는 것은 여전히 안 된다.  
^벙커에서 2벌타를 받고 벙커 밖으로 나와 플레이 할 수 있다.  
^볼을 확인하기 위해 동반자에게 알리지 않고 공을 들어도 상관 없다.  
^구제를 받아 볼을 드롭할 때 볼을 교체할 수 있다.    
^플레이어가 스트로크한 볼이 우연히 자신이나 휴대품을 맞히면 벌이 없다.  
 
주말 골퍼만을 위한 룰도 생겼다. 역시 경기 시간을 줄이고 스트레스를 덜 받게 하기 위한 조항이다.  
 
^분실구와 OB는 원래 친 자리가 아니라 나간 지점 부근에서 2벌타를 받고 칠 수 있다.
^한 홀에서 스코어 상한제를 실시할 수 있게 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