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양 산불’ 일출동시 진화재개…16㏊ 잿더미·194명 대피

1일 오후 4시 12분께 강원 양양군 서면 송천리 한 야산에서 난 불이 밤늦게까지 꺼지지 않은 채 마을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후 4시 12분께 강원 양양군 서면 송천리 한 야산에서 난 불이 밤늦게까지 꺼지지 않은 채 마을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연합뉴스]

 
기해년 첫날 강원도 양양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작업이 재개됐다.
 
2일 산림 당국과 소방은 날이 밝자 진화 헬기와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초대형 1대 등 헬기 17대와 군 장병 800여명 등 1600여명, 진화 장비 59대 등을 투입해 오전 중 진화를 완료할 계획이다.
 
앞서 전날 오후 4시 12분께 서면 송천리 한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산림 등 16㏊가 불에 탄 것으로 추정된다.
 
불이 나자 진화대원과 소방대원, 경찰, 공무원 등 677명과 소방펌프차 등 장비 31대를 투입, 진화에 나섰으나 산세가 험한 데다 바람이 강해 어려움을 겪었다.
 
일몰로 헬기마저 철수해 산불 확산 저지선을 구축하며 추가 피해를 막는 데 주력했다.
 
산림 당국은 56번 국도와 44번 국도가 만나는 논화리 방향으로 산불이 번지자 국도 주변으로 진화인력을 집중적으로 배치해 확산을 저지했다.
 
다행히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다.
 
불길이 확산하자 양양군은 전날 오후 9시께 주민들에게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송천리 주민 40명은 마을회관, 복지시설에 있던 154명은 상평초등학교로 각 대피한 채 걱정으로 밤새 잠을 설쳤다.
 
집에 남은 주민들은 양동이 등 물을 담을 수 있는 가재도구를 총동원해 집 주변에 물을 뿌리며 피해 방지에 힘을 쏟았다.
 
산림 당국은 이날 오전 불을 끄는 대로 정확한 피해면적과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현재 강원 영동 전역에는 건조경보가 내려져 있다. 양양 등 동해안 6개 시·군에는 지난달 13일부터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이다.
 
강원도동해안산불방지센터 관계자는 “현재 초속 7m 안팎의 강풍이 불어 진화에 어려움이 예상되나 인명피해 없이 오전 중 빨리 산불을 진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진화를 마치는 대로 감식반을 투입, 산불 원인과 피해 정도를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