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첫 시험대 올랐던 나경원의 ‘공감형 투쟁’ 리더십…평가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도읍 의원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도읍 의원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경선때 ‘나경원식 대여투쟁’을 내세웠다. “이전에는 목소리 큰 투쟁에 주력했다면 이제는 국민들이 우리 주장에 더 귀 기울일 수 있도록 공감형 투쟁을 해야 한다”며 종전 투쟁방식과의 단절을 강조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을 둘러싸고 지난달 31일 열린 국회 운영위는 나 원내대표가 취임한 뒤 사실상 처음으로 열린 대여 투쟁의 장(場)이었다. 당내에서는 나경원식 대여투쟁이 어떤건지 그 성격을 가늠해볼 수 있는 리트머스시험지라는 기대도 있었다.
 
나 원내대표도 이번 운영위에 국민들의 이목이 쏠린만큼 총력전을 선언했다. 상임위가 열리기 하루 전 운영위 멤버를 대거 교체했다. 당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 소속인 송언석ㆍ이만희ㆍ이양수ㆍ최교일ㆍ강효상ㆍ전희경 의원을 급히 투입해 화력을 보강했다.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도 합류시켰다.
 
31일 오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영표 위원장과 자유한국당 간사인 나경원 원내대표가 격론하고 있다. [연합뉴스]

31일 오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영표 위원장과 자유한국당 간사인 나경원 원내대표가 격론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막상 운영위의 뚜껑이 열리고 난 뒤엔 나 원내대표의 대여 투쟁도 별로 다를 게 없다는 얘기가 나온다. ‘공감형 대여투쟁’의 모습보다 기존의 ‘목소리 높이기’식 투쟁이 더 눈에 띄었다는 것이다. 나 원내대표가 첫 질의를 할 때 벌어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의 논쟁도 내용보다는 오히려 둘의 정면 충돌에 관심이 쏠렸다.
 
▶나경원=지금 민간인 사찰 다 부인하고 계시는데 저희가.
▷임종석=그거를 질문을 주시면 좋겠습니다. 민간인사찰이라고 얘기하지 마시고.
▶나경원=묻는 말에 대답하세요!
▷임종석=질문을 주시면 성실하게 답변을 드린다고 말씀드렸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홍영표 운영위원장의 ‘편파 진행’ 논란이 일 때도 강공 모드로 선봉에 섰다. 이만희 한국당 의원의 질의 때 홍 위원장이 질문을 받지 않은 임종석 실장에게 발언권을 주려하자 자리에서 일어서 한국당 의원들 중 가장 거세게 항의했다.
 
▷홍영표=아니 이만희 의원님. 위원장 아니시잖아요. 가만히 계세요!
▶이만희=아니 제가 실장님한테 물은 게 아니잖아요!
▷홍영표=이러려고 위원회 소집하자 했습니까! 자 임종석 실장 답변하세요.
▶나경원=(자리에서 일어서 위원장석으로 이동해) 임종석 실장한테 지금 답변하라는 건 월권입니다!
 
국회 운영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나경원 원내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회의진행이 편파적이라며 홍영표 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운영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나경원 원내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회의진행이 편파적이라며 홍영표 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욕은 높았지만 평가는 박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날 운영위를 보며 “나경원 대표의 첫 질문 한방이 없다. 즉 아젠다를 설정치 않은 것으로 보이고 팀플레이가 안되는 모양새”라며 “이렇게 하다간 면죄부를 줄 것”이라고 혹평했다. 한국당 관계자도 “한 방이 없는 건 기술적인 부분이니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운영위원들끼리 제대로 역할 분담조차 안 된 것 같아 그게 가장 아쉽다”고 말했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교양학부)는 “한국당 지지율은 상승세에 있고 민주당 지지율은 하락세다보니 야당이 목소리를 과도하게 낸 것 아닌가 싶다”며 “이럴 때 일수록 겸손한 모습을 보여줬더라면 더 큰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 지적했다. 김형준 명지대 교수(정치외교학과)도 “사안에 대해 정보가 많은 의원이 질의를 집중적으로 할 수 있게 배려하는 등의 리더십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