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사 사망에 'SKY캐슬'에 쏠린 비난…의협 "방송 후 얼마 안돼 사건 발생"

 
[사진 SKY캐슬 홈페이지]

[사진 SKY캐슬 홈페이지]

 
진료 중이던 의사가 환자의 흉기 난동에 목숨을 잃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JTBC 인기 드라마 ‘SKY캐슬’의 방송 내용이 비판받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1일 정부에 의료인을 보호할 특단의 대책을 요구하는 입장문을 통해 이 드라마가 의사와 환자 사이의 갈등과 폭력을 희화화해 다뤘다고 밝혔다.
 
의협은 “최근 상류층의 자녀 교육을 주제로 한 드라마(스카이캐슬)에서 수술 결과에 불만을 품은 환자가 칼을 들고 의사의 뒤를 쫓는 장면을 우스꽝스럽게 묘사했다”며 “이번 사건은 방송이 나간 이후 며칠 지나지 않아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의자가 방송을 보고 모방한 것이 아니더라도 방송을 보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의료진에게 폭언이나 욕설을 하거나 진료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폭력을 써서 항의해도 된다는 그릇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 이런 방송 행태는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SKY캐슬’ 홈페이지도 시끌시끌하다. 일부 시청자들은 31일 강북삼성병원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이 “드라마의 모방 범죄”라고 주장하고 있고 또다른 시청자들은 “그 사건이 왜 드라마 때문인가”라고 맞서는 모양새다.
 
지난달 8일 방송된 SKY 캐슬 6회의 한 장면. 의사(정준호 분)가 흉기를 들고 찾아온 환자에게 가스총을 들이밀고 있다. [SKY캐슬]

지난달 8일 방송된 SKY 캐슬 6회의 한 장면. 의사(정준호 분)가 흉기를 들고 찾아온 환자에게 가스총을 들이밀고 있다. [SKY캐슬]

 
지난달 8일 방송된 ‘SKY캐슬’ 6회에서는 수술 결과에 앙심을 품은 환자가 흉기를 들고 병원에 찾아와 의사(정준호 분)를 위협하는 장면과 의사가 이를 가스총으로 제압하는 장면이 나왔다.  
 
의협은 당시 사과·시정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의협은 공문을 통해 “의료기관에서의 폭력행위는 환자와 보호자의 생명과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는 것”이라며 “의료기관 폭력행위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사고가 매우 중요하다. 현재 전개 중인 의료기관 폭력 근절 캠페인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장면을 송출한 동 드라마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한편 의협은 이번 사건을 '예고된 비극'이라고 밝히며 “의료인에 대한 환자와 보호자의 폭행은 수시로 이뤄져 왔다. 살인사건 역시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의료계는 그동안 정부와 정치권을 향해 위험에 노출된 의료진의 입장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 특단의 대책을 요구했지만 번번이 좌절됐다”고 항의했다.
 
이어 “최근 응급실 내 폭력사건에 대한 처벌 강화가 이뤄졌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응급실뿐만 아니라 의료기관 내 어디서든 의료진을 향한 강력범죄가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정부와 정치권이 의료진에 대한 폭력사건에 대한 심각성을 분명하게 인식하고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