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김태우 “조국 거짓말…민간인 첩보보고 말라 경고한 적 없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달 31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에 시작한 운영위는 여·야 공방 속에 해를 넘긴 1일 0시 46분에 끝났다. [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달 31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에 시작한 운영위는 여·야 공방 속에 해를 넘긴 1일 0시 46분에 끝났다. [뉴스1]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원이던 김태우 검찰 수사관이 지난해 12월 31일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조국 민정수석의 발언에 대해 “모두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조 수석 운영위 발언에 반박
김태우, 검찰 복귀 뒤 특진신청
“특감반장과 합의된 것” 주장

김 수사관은 1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2017년 7월 민간인 문제 첩보 보고를 하지 말라고 자신에게 경고했다는 조 수석의 발언에 대해 “16개월간 근무하면서 경고를 받은 적이 한 번도 없다”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승진하려던 것으로 하루 정도 주의 받은 게 전부”라고 주장했다.
 
조 수석은 지난해 12월 31일 운영위에서 “2017년 7월 김 수사관이 정치인이나 민간인 문제에 대해 첩보를 접수했던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며 “직후 이인걸 특감반장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절대 하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수사관이) 그 사건 이후부터 1년 동안에는 특별한 문제 없이 업무를 수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 고위직 감찰 당시 별건 감찰이 아니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반박했다. 조 수석은 “외교부 공무원이건 다른 고위 공무원이건 사생활을 목적으로 휴대전화를 포렌식 한 적이 없다”며 “비위 첩보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사생활이 나왔는데 징계 요청을 하지 않았다. 별건 감찰을 한 게 아니다”고 밝혔다. 이에 김 수사관은 “(포렌식) 분석보고서를 내라고 해서 휴대전화 대화 수년치를 엑셀로 한 줄씩 봐가며 살폈다”며 “그 과정에서 사생활 문제가 드러난 것이다. 분석 보고서를 냈더니 ‘조사하라’고 해서 자료까지 받은 것이 왜 별건 조사가 아니냐”고 반박했다.
 
김 수사관은 자신이 검찰로 원대 복귀한 직후 특별승진을 신청한 것에 대해서도 “특감반장과 합의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수사관은 “내가 경찰에 지인 사건을 조회하지 않았다는 것은 청와대도 감찰 조사를 통해 분명히 알고 있었다”며 “폭로를 막기 위해 내 약점을 쥐려고 골프 접대 등 별건을 감찰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검찰로 복귀한 직후 이상한 소문이 날 것을 염려해 특감반장이 ‘특별 승진하려고 복귀하는 것으로 이야기하라’고 말해 서로 합의가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수사관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청와대가 애초 이번 사태를 축소하려고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될 수도 있다. 김 수사관이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방문한 건 지난해 11월 2일이다. 이후 경찰로부터 사실을 전해 들은 청와대는 김 수사관에 대한 내부 감찰 이후 검찰로 원대 복귀시켰다. 당시 법무부는 지난해 11월 14일 청와대로부터 김 수사관과 관련해 “파견이 해제됐다”는 간략한 문서 형태의 통지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에 지인 사건을 조회했다거나 골프 향응 접대를 받았다는 비위 정황은 당시 통지문에 담겨 있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일보는 김 수사관이 특별승진 신청을 합의했다고 밝힌 이인걸 전 특감반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