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신년사 NG 냈나…영상 속 시계는 알고 있다

조선중앙TV가 1일 방영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 영상엔 특이한 대목이 있다.  
 

32분 연설 화면 속 탁상시계
0시에 시작해 0시55분 종료

조선중앙TV는 이날 오전 9시 신년사를 방영했는데, 김정은이 등장하기 전 화면에 비친 노동당 청사 바깥은 깜깜했다. 재야의 종을 연상케 하는 종소리 직후 화면 속에 등장하는 시계는 12시를 가리켜 이날 신년사가 생방송이 아닌 자정에 녹화로 진행됐음을 짐작하게 한다.
 
신년사 시작 8분 뒤 영상에서 지워진 시계 숫자판(왼쪽). 시작 때 자정을 가리킨 시곗바늘이 방송 종료 즈음 12시52분에 가 있다(오른쪽). 신년사는 32분 동안 방영됐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신년사 시작 8분 뒤 영상에서 지워진 시계 숫자판(왼쪽). 시작 때 자정을 가리킨 시곗바늘이 방송 종료 즈음 12시52분에 가 있다(오른쪽). 신년사는 32분 동안 방영됐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북한은 김정은이 육성 신년사를 시작한 2013년부터 새해 1월 1일 오전 9시나 9시 30분, 낮 12시30분에 방영했는데 모두 사전 녹화였다. 이번 신년사의 두드러진 특징은 노동당 청사 접견실에서 낭독했다는 점인데, 한 번에 녹화한 게 아니라 여러 차례 나눠 진행한 것 같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선중앙TV 신년사 방송은 오전 9시에 시작해 30분 뒤에 끝났다. 정확한 연설 시간은 32분가량이다. 그런데 신년사가 시작한 지 8분이 지났을 때부터 카메라가 김 위원장의 얼굴을 클로즈업할 때 시계는 시간을 확인할 수 없도록 모자이크 처리됐다. 하지만 김정은의 신년사가 끝나고 카메라는 김 위원장 전신을 담을 때 뒤쪽 시계는 0시55분을 가리켰다. 사전 녹화 뒤 편집을 거쳐 30분가량의 신년사로 방영됐지만 실제론 50분 이상 걸렸다는 걸 보여준다.  
관련기사
 
북한 전문가는 “영상 속 시계나 신년사 중간에 자료 사진이 들어가 있는 점을 고려하면 녹화방송인 것은 분명해 보인다”며 “김 위원장이 신년사를 낭독하는 과정에서 실수해 NG를 냈거나, 내용을 보충하기 위해 추가 녹화를 했거나, 짬짬이 쉬어가며 녹화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올해 신년사 방송은 이례적으로 김 위원장이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조용원 당 부부장 등 최측근 인사의 수행을 받으며 노동당 중앙청사에 입장하고,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맞이하는 모습도 보여줬다. 노동당 청사 외부에서 드론에 장착된 카메라가 청사로 다가가며 줌인하는 입체적인 영상까지 담았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