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32초 만에 KO승, 메이웨더 1초에 7억원씩 벌었다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왼쪽)가 나스카와 텐신을 눕힌 뒤 중립코너로 돌아가고 있다. [AP=연합뉴스]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왼쪽)가 나스카와 텐신을 눕힌 뒤 중립코너로 돌아가고 있다. [AP=연합뉴스]

1초에 7억4000만원.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2·미국)가 가볍게 주먹 몇 번 휘두르고 어마어마한 뭉칫돈을 챙겼다. 메이웨더는 지난달 31일 일본 사이타마 수퍼아레나에서 일본의 킥복서 나스카와 텐신(21)과 3분 3라운드 복싱 경기를 벌여, 1라운드에서만 세 차례 다운을 뺏은 뒤 2분 12초 만에 KO승을 거뒀다.
 

일본서 킥복서와 이벤트 복싱경기
대전료·중계료 배분으로 1000억원
1R 3번 다운 빼앗고 2분 12초에 끝
이종격투기 룰 거절, 복싱으로 승부

경기 초반 메이웨더는 장난치듯 엉거주춤한 자세로 나스카와를 상대했다. 복싱 경험이 없는 나스카와는 계속해서 뒷걸음질 쳤다. 메이웨더는 몇 차례 잽을 던지다가, 레프트훅에 이어진 오른손 스트레이트로 1분10초 만에 나스카와를 쓰러뜨렸다. 일어난 나스카와는 메이웨더를 향해 몇 차례 펀치를 시도했다. 가볍게 펀치를 막은 메이웨더는 또 한 번 오른손을 뻗어 나스카와를 쓰러뜨렸다. 다시 일어난 나스카와는 결국 메이웨더의 왼 주먹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경기를 중단시켰다. 메이웨더는 춤을 추며 승리를 자축했다.
 
나스카와는 킥복싱에서 27전 27승(21KO), 격투기에서 4전 4승을 기록했지만, 복싱 경력은 없다. 당초 두 선수는 67㎏급으로 맞붙을 예정이었지만, 메이웨더 체중은 4㎏ 이상 초과했다. 프로복싱 5체급 석권에 빛나는 메이웨더가 이처럼 어울리지 않는 상대와 왜 맞붙었을까.
 
돈 때문이다. AFP통신은 “메이웨더가 나스카와와 맞붙는 조건으로 받는 돈이 8800만 달러(약 978억원)에 이른다”고 전했다. 대전료 수입과 유료중계 수입 중 배분액을 합한 금액이다. 도쿄스포츠는 이보다 많은 “100억엔(약 1006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메이웨더는 2015년 매니 파키아오(필리핀)와 ‘세기의 대결’을 통해 1억5000만 달러(1674억원)를 벌었다. 2년 뒤엔 격투기 스타 코너 맥그리거(아일랜드)와 복싱으로 맞붙어 10라운드 판정승했다. 이 경기를 통해 2억 달러(2232억원)를 벌었다. 초당 1억2400만원을 번 셈이다. 이번에 나스카와를쓰러뜨리는 데 132초 걸렸다. 초당 7억4000만원을 번 셈이다.
 
이번 대결은 격투기 단체 ‘라이진’이 개최한 ‘라이진 14’의 메인 이벤트였다. 주최 측은 대결 추진 과정에서 ‘나스카와가 두 번까지 킥을 할 수 있다’는 조항을 넣으려 했으나, 메이웨더가 거절해 복싱 룰로 싸웠다. 메이웨더는 오히려 나스카와가 발차기를 할 경우 한 번에 500만 달러(56억원)씩 받기로 했다. 이날 경기는 공인 복싱기구가 인정하지 않은 경기여서 승패 등이 공식 기록에 포함되지 않는다. 따라서 메이웨더의 통산 전적은 50승 무패 그대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