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익성 악화’ 경고한 금융사 수장…살길은 ’디지털‘과 ’해외‘

 잔치는 끝났다. 지난해 사상 최대의 실적을 달성한 은행권이 새해에 몸을 낮추고 있다. 수익성 악화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금융 환경을 둘러싼 국내외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의 대출 규제와 경기 둔화까지 맞물린 탓이다. 주요 금융그룹 수장과 금융단체 협회장은 ‘2019년 신년사’에서 올해 국내 금융시장에 대한 경고등을 켰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지난달 31일 신년사에서 “새해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고 경쟁 환경이 빠르게 바뀌면서 금융산업의 미래 전략을 세우는 게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연합뉴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연합뉴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위기를 강조했다. 1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과 부동산 정책 등의 불확실성이 커지며 투자 심리가 얼어붙고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해 은행권 이익이 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위기에 대한 경고는 이어졌다. 김광수 NH농협금융그룹 회장도 같은 날 신년사를 통해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과 세계 경제 둔화, 국내 가계부채 등 국내 금융환경을 둘러싼 환경이 녹록지 않다”며 “유래없이 혹독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수 NH농협금융그룹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그룹 회장

 
 금융그룹 수장의 목소리는 단순한 기우가 아니다. 한국금융연구원은 지난달 30일 발표한 ‘2019년 은행 산업 전망과 경영과제‘보고서에서 올해 국내은행이 9조800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예상치 11조8000억원)보다 2조원 정도 이익이 줄 수 있다는 얘기다.  
 
 이대기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갈수록 가계대출 증가율이 둔화하고 있다”며 “은행은 대출 이자에 의존하는 사업에서 벗어나 새로운 수익원을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가오는 위기에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다. 위기를 벗어날 금융그룹의 전략은 ‘디지털’과 ‘해외진출’로 요약된다. 금융환경은 빠르게 변하고 있다. 제3의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이 가시화되고 비대면 거래가 늘어나고 있다. 금융그룹이 디지털 금융에 공을 들이는 이유다.
 
 KB금융그룹은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기 위해 지난해 연말 조직개편에서 디지털혁신부문을 신설했다. 허인 KB국민은행장이 디지털혁신부문장을 맡아 그룹의 디지털 전략을 총괄한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1일 경기도 남양주 소재 홍유릉에서 1등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을 기원하는 제례를 올리고 있다. [우리은행 제공]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1일 경기도 남양주 소재 홍유릉에서 1등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을 기원하는 제례를 올리고 있다. [우리은행 제공]

 
 이달 11일 지주사 출범을 앞둔 우리은행의 6대 경영 전략에도 디지털 혁신과 해외시장 공략이 포함됐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1일 신년사에서 “올해 창립 120주년을 맞은 우리은행은 디지털 혁신과 적극적인 해외시장 진출로 최고의 은행을 만들겠다”는 결의를 밝혔다.
 
 지난해 10월 ‘디지털 비전 선포식’을 한 하나금융그룹은 손님 중심의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로 나아간다는 전략을 제시했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정보기술(IT)을 활용해 고객 정보를 분석한 뒤 일대일 맞춤형 금융 환경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해외시장 진출도 금융사 수장의 주력 과제다. 포화상태에 이른 국내 시장을 벗어나 새로운 수익원을 찾기 위해서다. 
 
 김광수 회장은 “신사업과 신시장을 개척해 미래를 준비하는 것은 후배를 위한 책무”라며 “환경 변화에 대응해 끊임없이 새로운 수익원을 찾고 해외 공략을 가속화해 수익을 다각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나금융그룹의 해외 공략 카드는 국내외 금융기관과 유통업체, 포인트 사업자의 플랫폼을 연결해 포인트와 전자화폐를 자유롭게 교환하거나 사용하는 ‘글로벌 통합 플랫폼 GLN’이다. 
 
 김정태 회장은 “GLN을 통해 해외 어디서든 간편 결제가 가능하면 글로벌 핀테크 경쟁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