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전문가들 “김정은, 가시투성이 올리브 가지 내밀었다”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이 아주 빈틈없이 영리한 게임을 하고 있다.”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은 1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의 신년사를 “뛰어나게 연출한 하나의 공연”이라며 이같이 평가했다. 맥스웰은 중앙일보의 2019년 김정은 신년사 평가 요청에 “경제발전을 강조하는 비디오 배경 화면을 사용한 서재에서의 연설은 김 위원장을 정상적이고 합리적이며 국제사회가 수용하고 협상할 수 있는 진정한 플레이어로 보이게 했다”고도 말했다.
 

건설적 제안엔 과도한 조건 부과
“빈틈없이 영리한 게임” 평가도
트럼프 “우린 서두르지 않을 것”

그는 내용상으로도 “비핵화 협상에선 미국이 약속을 어겼다고 주장한 뒤 협상은 제재 완화와 연합훈련 중단을 포함한 미국의 상응 조치에 달렸다고 (미국에 공을) 넘겼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북 관계를 비핵화와 별개로 추구한다는 건 한·미동맹 분열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는 의미”라며 “김 위원장 뜻대로 한국이 방위비분담금 협상 교착 상황으로 인해 동맹을 희생하면서 독자 평화를 추구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철수를 결정할 여건이 조성될 수 있어 두렵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정은이 가시투성이 올리브 가지를 내밀었다”는 분석도 나왔다.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은 “그는 북한을 도덕적 우위에 두고 교착의 책임은 미국에 돌리면서 건설적으로 보이는 제안엔 과도한 조건을 부과했고, ‘나라의 자주권과 국가 최고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새로운 길을 모색하겠다’고 위협도 했다”고 봤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일부 사람들은 북한 지도자가 한반도 평화의 추동력이며, 외교 동력을 유지하기 위해 미국이 더 많은 양보를 해야 한다고 할테지만 미국 무기에 대한 구매 중단을 포함해 요구만 한 채 핵 신고와 같은 새로운 비핵화 제스처는 하나도 제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에 성공했다’는 자신의 주장을 살리고 싶다면 2차 정상회담장엔 단단히 각오하고 나오라는 메시지”라고도 분석했다.
 
스콧 스나이더 미 외교협회 선임연구원은 “이번 연설은 기본적으론 경제발전 등 국내 문제를 우선순위를 두고 강조한 것”이라면서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지난해 시작한 남북 화해와 국제 외교의 진전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스나이더 박사는 “김 위원장은 핵 생산 중단, 비확산에 대해 몇 가지 공약들을 제시해 외교적 후속 조치를 정당화했지만, 여기엔 미국이 지금 단계에서 실현하기 어려운 요구조건을 담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2차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의 문은 여전히 열려있지만, 그동안 한국과 미국은 남북관계의 진전이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가시적 조치와 보조를 맞추기 위해 긴밀히 조율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조너선 폴락 브루킹스연구소 연구원은 “김정은이 미국이 대북 제재 체제를 유지할 경우 새로운 길을 모색할 것이라고 경고의 한마디를 했지만, 구체적으로 무엇을 할지는 제시하지 않았다”며 “그도 핵·미사일 시험을 재개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을 자극할 것이란 점은 알고 있다”고 봤다. 그러면서 “(신년사는) 비핵화 조치보다는 북·미 관계 개선에 강조점을 두고 있다”며 “북한과 미국의 비핵화 개념이 여전히 완전히 상충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폴락 연구원도 “김정은은 또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 사이에 가능한 보다 넓은 공간을 만들기를 원하며 문 대통령과 달리 둘을 전혀 별개 사안으로 본다”며 “미국이 동의하지 않는 상황에서 남북 간 영구 평화협정이 가능할지가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새해 인사 동영상에서 “2018년 한 해는 역사적 성취를 이룬 해”라며 “북한을 살펴보면 우리는 정말 잘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로켓과 미사일은 발사되지 않고 있고 우리는 서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