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남아유니콘]중국ㆍ동남아, 규제 없으니 혁신 기업 날았다

한국이 규제의 늪에서 허우적대는 동안 주요 경쟁국은 날고 있다. 인프라와 인재 등에서 한국에 비해 현저히 뒤떨어진 것으로 평가됐던 베트남ㆍ말레이시아ㆍ싱가포르 등 동남아 주요 국가에서 스타트업 열기는 한국을 훌쩍 뛰어넘는다.  
혁신이나 4차산업혁명 관련해선 아예 규제가 거의 없는 것이 이들 국가의 공통점이다. 직원 2만명의 베트남 IT기업 시드컴의 딘 안 후안 대표는 “베트남의 기업 규제는 아주 간단하고 IT와 관련된 것은 더 단순하다”며 “창업하는데 정부가 특별히 자금을 대주는 식의 지원은 없었지만, 특별한 규제도 없어 마음껏 시장을 개척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규제OUT과 관련된 중앙일보 모든 기사는 이미지를 클릭하면 볼 수 있습니다. 연결이 안되면 이 링크를 클릭하세요. https://news.joins.com/Digitalspecial/340

말레이시아의 O2O(온라인과 오프라인 연결) 서비스 기업 카오딤의 제프리 청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도 “제약 분야가 아니라면 딱히 규제 같은 게 없다”며 “필요한 엔지니어의 경우 해외 인력을 쉽게 구할 수 있게 비자 등을 정부가 도와준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는 심지어 외국인에게도 창업 기회를 활짝 열어놓고 지원한다. 이 나라 최대 인터넷 기업중 하나인 온라인동영상 서비스(OTT) 업체 아이플릭스의 창업자는 호주인이다. 마크 브릿 아이플릭스 창업자 겸 CEO는 “아이플릭스의 쿠알라룸푸르 현지 고용은 280명인데, 말레이시아 정부의 지원은 파격적”이라고 말했다. 
동남아 스타트업 생태계 허브를 자처하는 싱가포르는 될 때까지 스타트업을 밀어준다. 한번 지원대상 스타트업으로 선정되면, 사업 모델이 규제에 걸려 난관에 봉착할 경우 사업모델을 바꿔도 지원해준다. 업종에 따라 특정액 이상의 매출을 올릴 때까지 세금도 전혀 없다. 2014년 싱가포르에서 물류 스타트업 닌자밴을 창업한 라이 창 웬 최고경영자는 “해외 지사 설립 때는 임금의 20%를 정부가 지원한다”고 소개했다.    
이렇다 보니 동남아에선 기업가치 10억 달러(약 1조원)인 유니콘 기업의 싹이 엄청나게 돋아나고 있다. 말레이시아에선 2017년 한해에만 749개, 싱가포르에선 1807개, 베트남에선 무려 1529개의 기업가치 1000만 달러(약 112억원) 이상짜리 스타트업이 태어났다(구글ㆍ테마섹 공동 리포트).  
 
3.5일에 한 개 꼴 유니콘 태어나는 중국 
 
중국은 신산업 분야에서 한국을 제치고 저만치 앞서 나간 지 오래다. 코트라에 따르면 중국에선 3.5일에 한 개 꼴로 기업가치 1조 원짜리 유니콘 기업이 탄생하고 있다. 중국 내 유니콘 기업은 총 162곳(2018년 6월 기준)이며 2018년 상반기 새로 등장한 유니콘 기업 수는 52개사다.  
중국은 헬스케어 등 여러 혁신 분야에서 스타트업이 자라 시장이 커질 때까진 관련 규제를 만들지 않는다. 인터넷으로 영리 진료행위를 못하는 한국과는 달리 5만명의 의사가 본인의 진료시간 외 자투리 시간에 의료 상담을 해주는 중국 항저우 의료 혁신기업 DXY는 이런 덕을 톡톡히 봤다. 이 회사 스탠리 리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9월 인터넷병원 규칙이 개정돼 만성질환자의 경우 모바일로 처방이 가능해졌다”며 “큰 시장이 헬스케어 분야에서 추가로 생겼다”고 말했다.  
 중국 베이징은 전 세계에서 인공지능(AI) 관련 기업(395곳)이 가장 많이 몰려있는 도시다(중국 칭화대 ‘2018 중국 인공지능발전보고서). 이런 인공지능 기술 발전은 정부가 규제는 없애고, AI 관련 프로그램을 발주해 시장을 직접 만들어줬기 때문에 가능했다. AI를 활용한 교육 기업으로 2014년 설립된 지 4년 만에 기업 가치가 무려 3억 달러(약 3조3700억원)에 달하는 유니콘으로 성장한 중국 VIPKID도 그래서 가능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중국 상하이에 주재하고 있는 성정민 맥킨지글로벌연구소(MGI) 부소장은 “IT 등을 접목한 혁신 기업이 나서야 뒤떨어진 생산성이 획기적으로 높아진다는 사실을 중국ㆍ동남아 정부가 확실히 알고 있다”며 “기존 분야의 저항이 있어도 혁신을 밀고 나간다는 정부 원칙이 확고하다”고 말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베이징ㆍ항저우ㆍ쿠알라룸푸르ㆍ프탈링자야ㆍ호찌민ㆍ싱가포르=최지영·이상재·김경진·최현주·박민제·하선영 기자 choi.jiyou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