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는 게 재밌다"…97세 할머니 시인의 2018 '세월'

[앵커]

이제, 3시간 반 정도 뒤면 우리 모두 1살 더 먹게 되죠. 강원도 양양의 시인, 이옥남 할머니도 내일(1일)이면 아흔 여덟입니다. 여든을 바라보고 또 아흔을 훌쩍 넘긴 할머니 시인들은 지나가는 시간들 그리고 한해의 끝을 어떻게 받아들이실까요.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사는 것이 다 저렇게 힘이 드는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 아흔일곱 번의 봄 여름 가을 겨울 (이옥남)

콩을 심다 들려온 뻐꾸기 울음 소리가 아흔 일곱, 이옥남 할머니에게는 이렇게 들렸습니다.

어릴 적 부지깽이로 몰래 익힌 기역 니은.

여자가 무슨 글을 배우냐는 호통에 참고 참다 예순넷이 돼서야, 도라지 판 돈으로 공책을 사 일기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삐뚤빼뚤 꾹꾹 눌러쓴 글자 속에는 쉼 없이 호미질 해온 일상 너머의 지혜가 담겨 있습니다.

[이제는 정신이 없어서 배운 것도 다 잊게 되니 아무 생각도 없네.]
- 아흔일곱 번의 봄 여름 가을 겨울 (이옥남)

30년 넘게 쓴 글은 그렇게 한 권의 책이 됐습니다.

[이옥남 (97세) : (글을 안 썼다면) 세월이 그저 어둡게 지나갔겠지]

일흔 여섯 김명자 할머니, 지난해부터 자신의 삶을 글로 쓰기 시작했습니다.

한 집안의 며느리로, 또 어머니로 살며 겪었던 기억들이 담겼습니다. 

그 일상이 책이 됐습니다. 

[김명자 (76세) : 쓰면 쓸수록 제 안에 있는 게 다 나온 거 같아요.]

3년 전부터 한글을 배워 시를 쓰는 평균 나이 여든 넷, 경북 칠곡 할머니들 이야기는 영화로도 만들어졌습니다.

[다큐영화 '칠곡 가시나들' : 글자를 아니까 사는 게 더 재밌다!]

평생을 희생과 헌신으로 보낸 할머니들은 뒤늦게 배운 글로 돌이킬 수 없는 세월을 돌아봅니다.

그리고 뭔가를 써내려가는 것만으로 이제야 나만의 인생을 찾게 됐다고 말합니다.

(화면제공 : 김재환 감독)

JTBC 핫클릭

"차디찬 겨울 덕에 작가의 길"…청춘 위로한 작가 한강 조성진의 '생일축하곡'?…선물같은 '앙코르'에 객석 환호 참혹한 전쟁터에서도…200년 동안 불린 '평화의 노래' 일제강점기 아픔 서린 '영추문', 43년 만에 빗장 풀어 "나이는 숫자" 가사처럼…'환갑 전성기' 김연자의 '아모르파티'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