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민간인 사찰 의혹, 文 정부도 탄핵감…내 목표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작하는 유튜브 방송 TV홍카콜라. [사진 유튜브 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작하는 유튜브 방송 TV홍카콜라. [사진 유튜브 캡처]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31일 문재인 정부의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해 '탄핵감'이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유튜브 방송 'TV홍카콜라'의 첫 생방송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집권하기 전 과거 정부의 민간인 사찰 문제에 대해 '탄핵감'이라고 했다. (민간인 사찰 의혹을 받는) 문재인 정권도 탄핵감인 셈"이라고 말했다.  
 
문 정권의 민간인 사찰 의혹 이야기는 이날 방송을 보던 네티즌들이 'KT&G 사장 인선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사실이 폭로됐다'는 이야기를 꺼내며 시작됐다.
홍 전 대표는 네티즌의 질문에 "문 대통령의 과거 발언에 따르면 탄핵감이 되겠지만, 국회 구성상 탄핵이 될만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6급 주사급인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 반원이 폭로하니 청와대가 '미꾸라지'라고 했다"라며 "청와대 주장대로라면 5급인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은 '쏘가리'가 되겠네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권 내부 폭로자들이 등장하기 시작했다는 것은 정권이 넘어가고 있다는 징조"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신 전 사무관의 폭로에 진정성이 있느냐'는 네티즌 질문에는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함으로써 얻는 불이익과 이익의 형량을 계산해보라"면서 "그분이 폭로해서 얻는 이익이 뭐가 있겠는가. 정의로운 폭로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은 지난 18일 개국한 TV홍카콜라가 구독자 10만, 조회 수 300만을 돌파한 기념으로 기획됐다. 100분간 진행된 이날 생방송에서는 네티즌들이 댓글로 실시간 질문을 보내고, 이에 홍 전 대표가 대답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홍 전 대표는 방송에서 '내년 초 한국당 전당대회 출마 계획'에 대해 "아직은 (유튜브) 방송하고, 프리덤 코리아포럼을 시작하는 데 전력을 쏟기 때문에 전대 출마까지는 생각 안 해봤다"고 답했다. 또 '최종 목표가 무엇인가'라고 묻자 "목표야 나라를 한번 운영하는 것"이라며 대선 출마 욕심을 내비쳤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