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존재감 드러낸 홍영표 "내가 허수아비입니까, 꼭두각시입니까"

 31일 국회 운영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회의에 적극적으로 개입했다. 그러자 야당에서 "편파 진행"이라며 불만을 쏟아냈다. 특히 홍 위원장과 야당의 충돌은 임종석 비서실장이 KT&G 사장 선임과 관련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거칠게 벌어졌다.
 
31일 오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영표 위원장이 위원들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질답을 들으며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31일 오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영표 위원장이 위원들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질답을 들으며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임종석 =사장을 연임하는 내용이 아니고, 사장추천위원회의 공정한 운영 방안을 논의했던 게, 어느 단계에 참여했는지 모르겠지만 개입한 바도 과도했던 거 같지 않습니다.
▶홍영표=인사를 했다는 데가 포스코 아닌가.

▶김도읍(한국당)=아니 위원장님이 왜 발언해요? 질의시간 받아서 하세요!

▶민주당 의원들=회의 진행을 위해서 하는 거예요.

▶홍영표=위원장은 회의에서 질문하시면 쟁점을 명확하게 하는 것이…. (김도읍 의원 실소)

▶강효상(한국당)=추가를 해서 발언하는 거잖아요. 왜 여담을 하세요!

▶정양석(한국당)=발언 시간 얻어서 하세요.

▶민주당 의원들=사실관계 확인이 두렵습니까?

▶강효상=왜 선입견을 갖고 그렇게 합니까!

 
여야의 공방이 거세지자 홍 위원장이 적극 제지하고 나섰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오전회의 정회 후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오전회의 정회 후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영표=제가 무슨 허수아비입니까, 제가 무슨 꼭두각시예요!
▶강효상=왜 조국 수석을 가르치려고 해요!

▶서영교(민주당)=강효상 의원께서 엉뚱한 질문을 하니까 그러는 거 아니에요.

▶강효상=엉뚱하다뇨!

 
여야 간 공방이 격화하는 와중에도 조 수석은 답변을 이어갔다. 조 수석이 “검찰 출신이 아니라 학자 출신인 저를 민정수석에 임명한 뜻이 있을 것”이라며 “검찰, 경찰 등 각종 권력기관에 빚지지 말고 업무를 수행하라는 뜻으로 안다. 과거 검찰 출신 민정수석들이 업무를 제대로 했는지 의문을 갖고 있다”고 답하자 한국당 의원들이 다시 반발했다.
 
▶곽상도(한국당)=질문에 대해서 답하세요.
▶조국=질문에 대해 답하고 있습니다.

▶곽상도=적어온 걸 읽지 말고.
▶조국=의원님이 질의하시는 동안에 적은 내용입니다.
▶민주당 의원들=답변을 들으세요 답변을!
 
상황이 악화하자 홍 위원장이 수습에 나섰다. 홍 위원장은 "정치적으로 쟁점이 돼 있는 상황에 대해 실체적 진실 사실관계 확인하기 위해서 운영위원회를 소집했다. 거기 대해선 답변 들어야 할 거 아닌가. 그렇게 진행하는 거 양해해 달라"고 했다.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참석해 있다. 오른쪽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참석해 있다. 오른쪽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하지만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위원장이 답변을 유도하고 있다. 청와대의 일방적인 변명으로 운영위가 바뀌지 않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