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지역 각급 학교, 학생자치활동 예산 반드시 편성해야





【전주=뉴시스】김민수 기자 = 내년부터 전북지역의 각급 학교는 학생들의 자치활동을 보장하는 예산을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



학생회비 의무편성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감사를 통해 적발되면 징계위원회에 회부된다.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31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그동안 학교기본운영비 중에 최소 1%는 학생회비로 편성할 것을 권고해왔는데 이제부터는 권고사항이 아닌 의무사항이다”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충분한 권고기간을 두고 안내했다. 앞으로는 징계사유가 될 것”이라면서 “관련사항을 교육계획설명회 등에서 철저히 설명하라”고 담당부서에 주문했다.



전북도교육청에 따르면 ‘학생자치활동 보장을 위한 예산 확보’를 학교회계 재정운용방향과 예산편성기본지침에 포함하도록 하고 예산설명회를 통해 안내해왔다.



예산확보는 학생회·학급회 등의 자치활동 권리와 학교교육과정에서 학생 관련 정책 참여를 보장, 민주적이고 학생 중심의 학교문화를 조성한다는 취지다.



한편 김 교육감은 내년부터 모든 혁신학교는 교육감 직권의 자율학교로 지정·운영된다는 것을 강조했다.



le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