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종석 "文정부, 정치적 목적 사찰 행위 존재하지 않아"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31일 민간인 사찰 의혹 등 '청와대 특별감찰반'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 "문재인 정부에서 정치적 목적의 사찰 행위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임 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민간인 사찰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 출범과 함께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국정원의 국내 주요 인물 정보와 기관 동향 정보 기능을 완전히 폐기했다"며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김태우 전 감찰반원은 업무 과정에서 과거 경험과 폐습을 버리지 못하고 업무 범위를 넘나드는 일탈 행위를 저질렀다"고 확인했다.

이어 "민정수석실은 매 단계 시정 명령을 하고 엄중 경고하며 근신 조치를 취하는 등 (문제를) 바로 잡고자 했다"며 "그러나 그의 일탈은 거기서 멈추지 않았고, 급기야 자신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가 비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경찰청을 찾아가 마치 청와대의 관심 사건인양 위장해 사건에 개입하고자 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정수석실은 즉시 그를 업무에서 배제했고, 차제에 감찰반 전원을 (직전 업무로) 돌려보내는 강력한 쇄신 조치를 취하게 된 것"이라며 김태우 전 감찰반원을 향해 "지금 그는 자신을 건드리면 어떻게 되는지를 보여주겠다고 결심한 사람처럼 보인다"고 일갈했다.

임 실장은 "물론 비서실의 불찰도 뼈아프게 생각한다"며 "왜 그런 비위 혐의자를 애초에 걸러내지 못했는지, 왜 좀 더 엄하게 청와대의 공직 기강을 세우지 못했는지 따가운 질책은 달게 받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어 "대통령꼐 죄송하고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 언제든 비서실장으로서 필요한 책임을 질 것"이라고 약속했다.

임 실장은 그러면서도 "민정수석실이 김태우 전 감찰반원에 대해 취한 조치들은 운영 지침과 원칙에 맞는 합당한 것이었다"며 "오히려 어물쩡 덮으려 했다면 그것이야말로 책임을 물어야 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대통령 비서실은 이번 일을 감찰반 구성에서부터 세부적 운영 지침과 정기적인 점검에 이르기까지 쇄신하는 계기로 삼겠다"며 "정치권에서도 민간인 사찰이니 하는 무리한 표현으로 사건을 왜곡하거나 불안을 조장하기보다는 차분히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데 마음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kkangzi8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