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T&G·국채 靑 강요 없었다"···기재부, 신재민에 정면반박

청와대에서 불필요한 적자 국채 발행을 강요했다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2차 폭로에 대해 기획재정부가 반박에 나섰다.
 
신 전 사무관은 30일 두 번째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지난해 8조7000억원 규모의 국채를 발행하려는 과정에서 청와대의 압박이 있었다’는 내용을 추가로 폭로했다. 그는 같은 날 고려대 재학생ㆍ졸업생들의 인터넷 커뮤니티 ‘고파스’에 올린 글에서도 ‘청와대가 1조 원의 국채 조기 상환을 막고 추가적인 적자 국채 발행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내가 기획재정부를 나온 이유 2』라는 제목의 두번째 폭로 유튜브 동영상을 공개했다. [유튜브 캡쳐]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내가 기획재정부를 나온 이유 2』라는 제목의 두번째 폭로 유튜브 동영상을 공개했다. [유튜브 캡쳐]

기획재정부는 31일 보도해명자료를 내고 “당시 적자 국채 추가 발행 여부와 관련해 여러 가지 대안을 가지고 내부적으로 논의했다”며 “하지만 최종적인 논의 결과, 기재부는 세수여건 및 시장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적자 국채를 추가 발행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이어 “국채 조기상환 입찰 취소 및 적자 국채 추가 발행 여부와 관련 청와대의 강압적 지시가 있었다는 것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설명했다.
 
박성동 기재부 국고국장도 중앙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당시 국고국 내에서 국채 발행과 관련해 다양한 대안이 논의됐다”며 “신 전 사무관은 이에 대한 자기 생각을 말한 것인데, 내용이 왜곡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채 상환을 취소한 것도  전체 자금 사정을 고려해서 상환 시기를 조정한 것일 뿐, 문제 될 게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기재부는 KT&G 사장 교체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신 전 사무관의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신 전 사무관의 유튜브 폭로 동영상에 대한 파장이 커지면서 기재부는 31일 오전 11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각종 의혹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한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이 KT&G 사장교체와 적자 국채 발행 경위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