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관영 “조국, 靑 특감반 의혹 충분한 해명 못하면 국회차원 추가대책 강구”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하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 “만약 오늘 청와대 특감반 의혹에 대해 충분한 해명하지 못하면 국회 차원의 추가대책을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조 수석의 운영위 출석은 진상규명을 위한 시작일 뿐”이라며 “조 주석은 성실하고 진실한 자세로 운영위 현안보고에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 논란과, 이 대표를 비판하며 ‘장애인 비하’로 응수해 논란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발언을 언급하면서 “과연 우리나라 전·현직 당 대표의 발언이 맞는지 아연실색하게 만들었다”며 “정치 후배로서 제 얼굴이 다 화끈거리고 국민께 죄송한 마음이 들 정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치원로이자 양당 전·현직 당 대표로서 대한민국 정치의 품격을 올리고 올바른 정치문화를 만드는 데 앞장서도 모자를 마당에 참으로 유감이 아닐 수 없다”며 “양당 전·현직 당 대표의 막말 퍼레이드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이슈 등 최근 벌어지는 청와대발 악재 소식을 뒤로 돌리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이 들 정도”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기획재정부 전 사무관의 ‘KT&G 사장 교체 청와대 개입’ 폭로와 관련, “적폐는 감추려 할수록 더 크게 드러나는 법”이라며 “이 역시 철저히 진실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했다.
 
또한 “지난 9월 5·18 진상규명특별법이 시행됐으나 아직 한국당이 3명의 진상규명 조사위원을 추천하지 않아 석 달 넘게 가동조차 못 하고 있어 한국당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한국당에 즉시 위원을 추천할 것을 촉구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