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여옥, 신재민 영상 보고 “정말 이것들 사악한 것들이네”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내가 기획재정부를 나온 이유 2'라는 제목의 두번째 폭로 유튜브 동영상을 공개했다. 오른쪽 사진은 전여옥 전 의원. [사진 유튜브 캡처]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내가 기획재정부를 나온 이유 2'라는 제목의 두번째 폭로 유튜브 동영상을 공개했다. 오른쪽 사진은 전여옥 전 의원. [사진 유튜브 캡처]

“청와대가 민간 기업인 KT&G의 사장 교체를 지시하고, 막대한 규모의 국채 추가 발행을 강요했다”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에 대해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이 “정말 이것들이, 사악한 것들이네, 밤새 뒤척이며 분노했다”고 밝혔다.
 
전 전 의원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밤늦게 그의 동영상을 직접 보고난 뒤 도저히 잠을 이룰 수 없어 글을 올린다”며 “청와대는 김태우리스트처럼 ‘그는 그런 일을 알 자리에 있지 못했다’는 식, 졸렬하고도 파렴치한 대응”을 한다고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이 일을 ‘신재민 게이트’라 명명하고, “저보다도 더 큰 분노를 신재민 사무관은 느꼈을 것”이라고 썼다.
 
이어 “워낙 이 사안은 핵폭탄급이기 때문에, 김정은이가 허접한 친서를 보낸 것도 별 볼일 없는 일로 ‘한큐’에 보내는 대형사건”이라고 했다. 이어 “신재민 전 사무관 건을 감찰했다는 민정책임자 조국수석, 단단히 각오해야 할 것”이라며 “아무리 자질 없는 한국당의원들이 제 몫을 못한다 해도 국민들이 ‘혹독한 청문회’을 열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국회 운영위를 주목하겠다고 밝혔다.
 
전 전 의원은 또 “(신재민씨가) ‘최순실, 박근혜게이트’에 분노해서 공무원 신분이지만 촛불시위에도 나갔고 문재인 후보를 찍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 문재인 정부가 잘 되길 바랐다”며 “그러나 문재인 정부의 권력의 속내는 ‘최순실 박근혜 게이트’보다 더 추했다”고 했다. 이어 “티끌 하나도 오점 한점도 용납하지않을 정의의 공의만 있는 최고의 도덕성을 독점점으로 강조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언론에 제보했으나 그의 제보는 청와대의 오리발로 묻혀버리고 흐려졌고 ‘제보자’로서 청와대 감찰반은 물론 자신을 아껴주던 상사들이 그로 인해 고통을 겪는 것을 보고 사표를 던졌다”고 적었다. 
 
전 전 의원은 “그는 ‘이게 나라냐고 외치면서 공무원을 그만두고 이 사실을 알리고 싶었다’고 했다, 당연히 ‘이건 나라가 아니다’”라며 “부끄럽고 참담하고 그리고 너무도 슬프다”고 비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