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국회 출석, 민주당VS한국당 한판 승부...격돌 예고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오전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하는 가운데 '특별감찰관'와 관련 조국 수석을 집중 공격하려는 자유한국당과 이를 방어하려는 더불어민주당 간의 한판 승부가 예상된다.



조 수석은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된 운영위에 임종석 비서실장과 함께 출석한다.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회 운영위에 나오는 것은 12년만이다.



운영위에서는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서울중앙지검 수사관이 제기한 '청와대 특감반 민간인 사찰 의혹', '환경부 블랙리스트 작성' 등이 핵심쟁점이 될 전망이다. 특히 민간인 사찰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의 묵인여부도 주요 공격 포인트다.



또 한국당은 김태우 수사관이 그간 주장했던 '우윤근 주한러시아대사 비위의혹, 이강래 한국도로교통공사 사장 비위 의혹, '박용호 전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 사찰의혹' 등을 조목조목 따져갈 예정이다.



한국당은 운영위 전날인 30일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작전회의를 통해 역할분담, 전략 등을 세우며 청문회 수준에 달하는 준비태세를 갖췄다.



특히 한국당은 31일 운영위에 조국 수석과 임종석 실장외에도 관련 직무자들의 출석을 요구하며 전방위적 공세를 예고했다.



김도읍 당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장은 30일 민정수석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김형연 법무비서관, 최강욱 공직기강비서관의 출석을 요구했다. 또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라고 불리는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블랙리스트'작성과 관련 환경부 조명래 장관, 박천규 차관의 출석도 촉구했다.



아울러 지난해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재직당시 비위의혹이 있는 유재수 부산경제부시장,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채용 잡음 논란, 김상규 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비위첩보 묵살 의혹등을 거론하며 이들의 출석도 요구했다.



또 한국당은 운영위원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9명을 보임한다고 밝혔다. 보임된 의원은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를 포함해 김도읍·송언석·이만희·이양수·최교일·강효상·전희경 의원으로 전원이 당내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소속이다.



한국당은 운영위원 전원을 이번 특감반 사태 초기부터 다량의 정보를 가지고 있는 진상조사단으로 구성해 조 수석에 대해 집중 공세를 펼칠 예정이다.



민주당은 30일 한국당의 이같은 움직임을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비판하고 나섰다.



서영교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한국당은) 이번 사안을 정쟁화하려고 작정한 것 같다"며 "우리는 한국당이 하는 정치공작의 실체를 팩트 정리를 통해 밝히고 범법자인 김태우 전 감찰반원과의 커넥션이 뭔지 낱낱이 밝히겠다"고 말했다.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한국당은 운영위를 하려는 것인가, 아니면 청와대 흠집내기용, 정치공세용 청문회를 하려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이와 동시에 운영위 선수교체를 통해 전력보강에 나섰다. 민주당은 이날 운영위 소속 의원 사·보임을 통해 법조인 출신 박범계·박주민 의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역시 운영위원에 법조인 출신인 박범계·박주민 의원을 투입해 전열을 가다듬었다. 박범계·박주민 의원은 각각 판사,변호사 출신이다.



한편 문재인 정부 들어 조 수석이 국회 상임위에 출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국정감사 기간이 아닌 특정 사안을 이유로 소집된 운영위에 민정수석이 출석하는 건 전례가 없는 일이라는 평가다. 민정수석이 운영위에 출석하는 건 지난 2006년 참여정부 때 전해철 민정수석이 출석한 후 12년 만이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