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이보그도 누인 세계 최고 ‘여자 싸움꾼’

아만다 누네스(왼쪽)가 크리스 사이보그의 압박에 물러서지 않고 펀치를 날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아만다 누네스(왼쪽)가 크리스 사이보그의 압박에 물러서지 않고 펀치를 날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여성 파이터가 탄생했다. 아만다 누네스(30·브라질)가 3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잉글우드 더 포럼에서 열린 UFC 232 대회에서 크리스 사이보그(본명 크리스치아니 주스티누·33·브라질)를 1라운드 TKO로 꺾었다. 미국 종합격투기 UFC 여성 밴텀급(61.23㎏) 챔피언 누네스는 여성 최상위 체급 페더급(65.77㎏) 챔피언 사이보그에 압승을 거두면서 여성 UFC 사상 최초로 두 체급 정상에 올랐다.
 
2018년 UFC의 최대 이변이라고 해도 손색없는 경기였다. 사이보그는 데뷔전 패배 후 종합격투기 20연승(1무효경기 포함)을 달리며 KO승을 17차례나 기록한 최고의 강타자다. 스트라이크포스, 인빅타FC, UFC 등 3대 기구 여성 페더급 타이틀을 따냈다. 남자를 연상하게 하는 완력을 앞세워 상대를 폭행하듯 일방적인 승리를 거둬왔다. 국내 격투 팬들은 그를 ‘싸형(사이보그 형)’이라 부른다.
 
이날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사이보그는 평소처럼 돌진했다. 반면 ‘암사자’라는 별명을 가진 누네스는 사이보그의 움직임을 읽고 카운터 펀치를 날렸다. 불꽃 같은 초반 공방전 끝에 누네스의 왼손 카운터가 사이보그의 턱에 꽂혔다. 순간 휘청거렸지만, 사이보그는 다시 전진했다.
 
누네스는 두려워하지 않고 사이보그의 펀치 궤적을 읽고, 다시 반격했다. 암사자와 같은 감각적인 움직임이었다. 누네스의 양 훅이 턱을 연타하자 사이보그는 그로기 상태에 빠졌다. 충격이 쌓인 탓에 방어가 허술해지자 누네스의 강력한 오른손 훅이 터졌다. 사이보그가 풀썩 주저앉자 심판은 경기를 중단했다. 1라운드 51초. 13년 동안 지지 않았던 사이보그가 최정상에서 무너진 순간이었다.
 
지금까지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여성 파이터’였던 사이보그를 완파한 누네스는 바닥에 누워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패자인 사이보그는 누네스를 일으켜 세우며 축하의 포옹을 했다. 누네스는 승리를 거둔 뒤 “나를 UFC ‘명예의 전당’에 올려달라”고 외쳤다.
 
누네스는 명예의 전당에 오를 만한 업적을 남겼다. 후반 체력이 떨어지는 약점 탓에 완벽한 전적(17승4패)을 기록하진 못했지만, 그의 피니시율(KO나 서브미션 승)은 88%에 이른다. 밴텀급에서 미샤 테이트, 론다 로우지 등 미국의 미녀 파이터들을 연파하며 타이틀 3차 방어에 성공했다.
 
누네스는 이어 페더급에 올라가자마자 사이보그를 무너뜨렸다. UFC 두 체급 챔피언에 오른 남자 선수는 지금까지 5명(랜디 커투어, BJ 펜, 코너 맥그리거, 조르주 생피에르, 다니엘 코미어) 있었다. 이 가운데 현 챔피언이 상위 체급 챔피언을 꺾고 동시에 벨트 2개를 두른 건 맥그리거와 코미어뿐이다. 여자부 밴텀급에서 웬만한 강자를 다 꺾은 누네스는 페더급에서도 경쟁력을 확인했다. 앞으로 두 체급을 오가며 타이틀을 방어할 수 있다.
 
이어 열린 남자 라이트헤비급(92.97㎏) 타이틀전에서는 전 챔피언 존 존스(31·미국)가 알렉산더 구스타프손 (31·스웨덴)를 3라운드 TKO로 꺾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