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VR EXPO 2018] VR + 모바일의 독특한 콘셉트 서비스로 좋은 반응

자몽

자몽

 자몽은 VR게임 및 솔루션 개발 전문 회사로 VR게임 개발 및 서비스, VR 360 비디오 플랫폼, VR어트렉션 관리 솔루션 등의 VR사업을 영위한다. VR과 모바일의 결합이라는 독특한 콘셉트의 ‘VR그라운드-농장을 지켜라’를 개발해 국내외 VR방과 VR테마파크 등에 서비스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자몽은 ‘VR EXPO 2018’에서 포켓카 알파버전을 최초로 공개했다. 유저가 자신만의 레이스 차량을 조립하고 레이스에 참여해 다른 유저와 경쟁하는 VR게임이다.
 
 최대 10명까지 레이스에 참여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를 지원한다. 차량은 자동으로 운행된다. 서킷과 전략에 따라 적절한 부품을 적용해야 하며, 레이스 도중 페이스 조절 및 피트인 등의 명령을 전달해 레이스를 진행할 수 있다.
 
 유저는 자신의 차고를 하나씩 가질 수 있으며, 여기에서 자신의 차량을 조립 및 개조할 수 있다. 차고에는 트로피와 자신의 차량을 전시할 수 있고, 친구를 초대해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다.
 
 자몽은 이번 VR EXPO에서 알파버전을 전시하고 관람객에게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포켓카를 체험한 관람객은 “새로운 방식의 VR 시뮬레이션 게임” “VR을 통해서 미니카를 조립하는 경험이 새롭다” 등의 호평을 했다.
 
 VR 게임 콘텐츠 부문에서 수상한 자몽 윤승훈 대표는 “뜻깊은 상을 주신 VR EXPO 및 중앙일보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 “포켓카와 같이 VR게임 분야의 더 나은 방향을 제시하는 자몽을 만들겠다”라고 전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