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병준, 이해찬 겨냥 "말 한 마디가 정치적 운명 바꿀 수 있어...조심해야"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최근 '정치권에 정신장애인이 많다'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무의식적으로 나온 말 한 마디, 행동 하나가 그 사람의 정치적 운명까지 바꾸어 놓게 된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머릿속에 있는 것은 반드시 말과 행동이 되어 밖으로 나가게 되어 있다. 조심을 하다가도 무의식중에 나가게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대처수상 아버지의 말을 인용하며 이 대표를 에둘러 비판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이 인용한 대처수상 아버지의 말은 "생각을 조심해라, 말이 된다, 말을 조심해라, 행동이 된다, 습관이 된다, 습관을 조심해라, 성격이 된다, 성격을 조심해라, 운명이 된다"이다.



그는 "장애인에 대한 정치지도자의 부적절한 말과 이에 대한 공격적인 말로 세상이 시끄럽다"며 "그래서인지 다시 한번 대처 수상 아버지의 말씀이 명언중의 명언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렵고 힘든 세상, 적지 않은 사람들이 마음이 상처를 안고 살아가고 있다"며 "부적절한 말 한마디에 그 아픔이 더해지고 아픔이 더해진 만큼 분노 또한 더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그래서 너나없이 말과 행동을 조심해야하고 그 말과 행동이 비롯되는 생각을 조심해야한다"며 "'생각이 비뚤어져도 말은 바로 할 수 있다'는 말이 있는데 국민들은 어리석지 않다. 언제가는 그 생각을 읽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큰 정치인이 될수록 권력에 가까이 가면 갈수록 행동으로 그 생각을 표현해야할 때가 많아질수록 그렇게 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저는 솔직히 자신이 없다"면서도 "그러나 '생각을 조심하라'는 말은 그것이 내 운명까지 좌우할 수 있다는 생각에서 가슴에 새기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정치권을 보면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들이 많이 있다"고 발언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논란이 일자 "정치권에 정신장애인이 많다"는 발언으로 논란이 일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