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장원 기자 사진
안장원 중앙일보 부동산팀장

위례 '5억 로또' 새해 벽두에 청약 새 기록 세울까

 
[안장원의 부동산 노트]
 

판교 682대 1이 역대 최고 경쟁률
위례포레자이에 청약자 관심 높아
주변 시세보다 5억~6억원 저렴
20% 계약금, 8년 전매제한이 변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자이갤러리 내 위례포레자이 견본주택에서 방문객들이 청약 상담을 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이 단지가 역대 청약 기록을 경신할지 관심을 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자이갤러리 내 위례포레자이 견본주택에서 방문객들이 청약 상담을 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이 단지가 역대 청약 기록을 경신할지 관심을 끈다.

경기도 성남시 판교신도시의 봇들1단지판교신미주. 역대 수도권 최고 청약경쟁률 기록을 가진 아파트다. 2006년 4월 판교 분양 때 682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일반분양물량 256가구 모집에 수도권 전역에서 17만4818명이 신청했다. 청약자 수도 처음으로 10만명을 넘기며 수도권 최대였다.
 
수도권 분양시장이 온통 지난 21일 견본주택 문을 열고 분양에 들어간 위례신도시 위례포레자이에 쏠리고 있다. 3년 만에 재개하는 위례 릴레이 분양의 스타트를 끊은 이 아파트가 판교신미주의 청약 기록을 갈아치울 수 있을지가 관심이다. 위례포레자이는 강남권 재건축 단지 못지 않은 ‘로또’인 데다 청약 문턱이 낮고 대출 규제가 덜하다.
 
이 단지는 전용 95~131㎡ 558가구를 분양한다. 모두 전용 85㎡ 초과 중대형이어서 무주택자만이 아니라 1주택자도 신청할 수 있다. 청약 가능 지역은 수도권 전체다. 11월 말 기준으로 이 아파트 주택형에 해당하는 수도권 1순위자가 무주택 여부에 상관없이 총 65만명 정도다.  
 
당초 업계는 이 아파트의 분양가를 3.3㎡당 2000만 원대 초반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막상 분양가 뚜껑을 열고 보니 예상보다 훨씬 낮은 3.3㎡당 1820만원으로 확정됐다. 택지를 2010년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저렴하게 공급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이 단지의 분양가에 반영된 땅값이 인근에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분양하는 신혼희망타운보다 저렴하다. 위례포레자이가 3.3㎡당 688만원인데 신혼희망타운이 997만원이다. 신혼희망타운 땅값은 현재 기준 감정평가금액으로 산정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분양가를 낮추기 위해 감정평가금액보다 3.3㎡당 100만원 정도를 낮췄다. 위례포레자이가 택지를 공급받은 때보다 땅값이 그만큼 오른 셈이다.  
 

위례포레자이 주변에 들어선 아파트 시세가 3.3㎡당 3000만원 선이다.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3.3㎡당 1200만원가량 저렴한 셈이다.  
 
위례포레자이 전용 95㎡와 101㎡ 분양가가 6억~7억원인데 시세는 11억~13억원이다. 올 하반기 실제 거래가격 평균을 보더라도 95㎡가 11억5800만원, 101㎡는 12억1500만원이다. 분양가가 5억원가량 낮다. ‘5억 로또’인 셈이다.
 
전용 131㎡는 주변에 비슷한 크기의 아파트가 없어 비교할 수 없다. 하지만 주변 시세보다 3.3㎡당 1200만원 저렴하다고 보면 6억 정도 차이 난다.  
 
자료: 한국토지주택공사

자료: 한국토지주택공사

위례포레자이는 모든 가구의 분양가가 9억원 이하다. 가장 비싼 전용 131㎡ 11층 이상 가격이 8억9900만원이다. 강남권 재건축 단지처럼 가구당 분양가가 9억원이 넘으면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없다. 이 단지는 중도금 마련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  
 
1주택자까지 청약 문턱이 낮고 당첨되면 5억원 이상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데다 중도금 대출 제한도 없어 청약경쟁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업계는 본다.  
 
하지만 위례포레자이가 청약경쟁률 기록을 경신하기 어려운 한계도 있다. 자금 부담이다. 당첨 후 한 달 이내에 자력으로 마련해야 하는 계약금이 분양가의 20%다. 주택형에 따라 1억2440만~1억7980만원이다. 한꺼번에 마련하기 쉽지 않은 금액이다.      
 
전매 제한 기간이 8년으로 대개 입주까지인 강남권 재건축 단지 등보다 훨씬 길다. 분양가가 주변 시세의 70% 미만이어서다. 주변 실거래가격이 ㎡당 1000여만원인데 분양가는 680여만원이다. 전매 제한 기간 8년이면 입주 후에도 5년간 팔지 못해 시세 차익을 기대한 투자 수요 입장에선 재산권 행사 제한 기간이 긴 편이다.  
 
전매 제한 기간이 청약경쟁률을 떨어뜨리는 데 큰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지적도 있다. 입주자모집공고 때 판교신미주 전매제한 기간은 10년이었다.  
 
최근 로또로 꼽히는 인기 지역 청약열기가 다소 식는 분위기도 있다. 강남권 재건축 단지들에서 청약경쟁률이 뚝 떨어졌고 판교 대장지구에서도 평균 청약경쟁률이 5대 1 이하로 업계 예상에 못 미쳤다.  
 
판교신미주의 2배가 넘는 위례포레자이 물량도 경쟁률 수치를 세 자릿수로 올리기 만만찮다.  
 
위례포레자이 당첨이 ‘낙타 바늘귀’이겠지만 위례포레자이 못지않은 로또가 잇따라 나온다. 이 단지처럼 택지공급가격이 저렴해 분양가가 싼 단지들이다. A3-4a(현대엔지니어링)과 A3-4b(우미건설) 등이 같은 시기에 공급됐다. 다른 단지들은 그 뒤 좀더 비싼 가격에 택지를 공급받아 분양가가 3.3㎡당 2000만원이 넘을 수 있다. 2017년 공급된 땅은 위례포레자이 등의 땅보다 분양가 기준으로 3.3㎡당 200만원가량 더 비싸다. 안장원 기자 ahnjw@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안장원의 부동산 노트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