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88t 규모 해양플랜트 침수 중…해경 “기상 악화로 구조작업 어려워”

28일 오후 제주시 용수포구 북서쪽 2.6㎞ 해상에 있는 부유식 무인 파력발전기인 해양플랜트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침수하고 있다. 기름 유출 우려가 있어 제주해경이 방제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기상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28일 오후 제주시 용수포구 북서쪽 2.6㎞ 해상에 있는 부유식 무인 파력발전기인 해양플랜트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침수하고 있다. 기름 유출 우려가 있어 제주해경이 방제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기상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제주 해경이 부유식 무인 파력 발전기인 해양플랜트 긴급 구조작업에 나섰지만 기상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해양경찰서는 28일 오후 3시 22분쯤 제주시 용수포구 북서쪽 2.6㎞ 해상에 있는 해양플랜트가 침수 중이라는 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했다.
 
침수 중인 해양플랜트에 다행히 사람은 타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가로 32.5m, 세로 23m, 높이 9.5m, 무게는 1088t 규모의 해양플랜트 안에는 경유 50ℓ와 유압유 800ℓ가 적재돼 있다. 완전히 침수될 경우 해양오염 발생 위험이 있으나 아직 침수로 인한 오염은 발생하지 않은 상황이다. 
28일 오후 제주시 용수포구 북서쪽 2.6㎞ 해상에 있는 부유식 무인 파력발전기인 해양플랜트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침수하고 있다. 기름 유출 우려가 있어 제주해경이 방제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기상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28일 오후 제주시 용수포구 북서쪽 2.6㎞ 해상에 있는 부유식 무인 파력발전기인 해양플랜트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침수하고 있다. 기름 유출 우려가 있어 제주해경이 방제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기상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해경은 신고를 접수하고 즉각 1500t 함정을 현장에 급파, 방제팀과 파출소 구조팀을 사고 해역 인근 포구로 전진 배치했으나 현지 기상이 좋지 않아 진입하지 못했다. 기상 악화로 헬기를 이용한 접근도 어려운 상황이다. 사고 해상은 풍랑주의보가 발효돼 3m의 높은 파도가 일고,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
 
해경은 “해양오염 발생에 대비해 현장 상황을 지켜보고 있으며,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해양플랜트 연구소와 함께 해양오염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