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어머니 우유에 '머릿니 샴푸' 탄 필리핀 여성 집유

시어머니가 마시는 우유에 머릿니 제거용 샴푸를 넣은 필리핀 여성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중앙포토]

시어머니가 마시는 우유에 머릿니 제거용 샴푸를 넣은 필리핀 여성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중앙포토]

시어머니가 마시는 우유에 살충제 성분의 머릿니 제거용 샴푸액을 탄 필리핀 여성에게 징역형이 내려졌다.
 
인천지법 형사 4단독 정원석 판사는 존속상해 혐의로 기소된 필리핀 국적의 A(23·여)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년간의 보호관찰을 명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20일 오후 2시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아파트에서 시어머니인 B(66·여)씨가 마시는 저지방 우유팩 안에 머릿니 제거용 샴푸를 집어 넣어 마시게 해 위장염 등의 상해를 가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2013년 6월 B씨의 아들과 결혼해 시어머니와 함께 거주해왔으나, 평소 시어머니로부터 자주 야단을 맞는 등 고부갈등을 겪어오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사전에 계획적으로 살충제에 가까운 의약품을 시어머니가 마시는 우유에 넣은 것으로 보아 그 원한의 크기를 짐작할 수 있다"며 "은밀하게 감춰진 폭력에 대한 비난성도 크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낯선 이국에서 어린 나이에 이뤄진 혼인 생활 중 고부갈등을 증폭시킨 한국어 공부 등의 압박, 범행 후 무일푼으로 방출돼 빈민을 위한 무료급식 운영단체에 신분을 의탁한 점에 비춰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