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당 원로들 “문 대통령, 경제 활력 찾게 더 노력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전·현직 국회의장을 맡은 여권 원로 정치인들과 오찬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과 원로들이 함께 오찬하며 국정운영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정세균·김원기 전 국회의장, 문 대통령, 임채정 전 국회의장,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전·현직 국회의장을 맡은 여권 원로 정치인들과 오찬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과 원로들이 함께 오찬하며 국정운영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정세균·김원기 전 국회의장, 문 대통령, 임채정 전 국회의장,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여권 원로 정치인들과 오찬을 하면서 국정운영 방향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이날 정오부터 1시간50분간 진행된 오찬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김원기·임채정,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참석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도 함께했다.
 

문희상·김원기·임채정·정세균
청와대 오찬서 국정 운영 조언
“국회 상황도 잘 풀어야 할 필요”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연말연시를 맞아 문 대통령이 민주당을 이끌어 온 원로 정치인들로부터 고견을 듣고자 하는 취지로 만들어졌다”고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 자리에서 원로들은 “올 한 해 문 대통령이 남북관계에서 획기적 진전을 이룬 것은 역사적으로 높이 평가될 것”이라며 “내년에는 한반도의 평화를 정착시키는 성과를 거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원로들은 또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은데 우리 경제가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내년에는 더 열심히 노력해 달라”고도 주문했다.  
 
관련기사
 
특히 김원기 전 의장은 “대통령 임기를 마칠 때 박수 받으며 떠나는 대통령이 되기를 바라며, 문 대통령은 그리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소개했다.
 
참석자들은 정해진 의제 없이 돌아가며 국정운영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체로 수긍하며 경청하는 분위기였다고 한다. 한 참석자는 “경제는 대통령이 이미 어려운 상황이라고 이야기했기 때문에 대통령이 경제와 관련해 상당한 생각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정치 분야에 대해서는 국회 상황 등을 잘 풀어나가기 위한 노력들을 해야 한다는 언급이 나왔다”고 말했다. 선거구제 개편 등 굵직한 현안이 언급되지는 않았다고 한다.
 
이날 원로 정치인들과의 오찬은 집권 3년 차를 앞두고 지지율 하락이 이어지는 국면에서 문 대통령이 여러 정국 상황에 대한 의견을 가감 없이 듣겠다는 경청 행보로 풀이된다. 지난 21일 발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46%)가 긍정 평가(45%)를 앞서는 ‘데드크로스’가 발생했다. 27일 발표된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는 부정 평가가 51.6%를 기록해 처음으로 50%대에 진입했다. 긍정 평가한 비율은 43.8%였다. 여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여당 의원들과 소통하는 기회를 늘려서라도 민심을 청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 앞서 참석한 농업인 초청간담회에서 정부의 농정혁신 방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과학적 데이터 분석에 입각한 스마트 농정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아무리 힘이 센 소라도 경운기를 대신할 수 없는 것처럼 이제 시대의 흐름을 우리가 이끌고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쌀값과 관련해 “올해 80㎏ 한 가마당 19만3300원으로 역대 최고 수준인 26.2% 인상됐다”며 “농민 입장에서 볼 때는 여전히 아쉽고 부족할 것이지만 이제는 도시 소비자들의 부담을 함께 생각해 가면서 꾸준하게 쌀값이 올라가야 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위문희·윤성민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