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예 코스프레·프라이팬 폭행…" 최수봉 갑질 추가 폭로

JTBC 뉴스룸은 27일 최수봉 건국대 충주병원 교수가 자신이 차린 수일개발 직원들에게 로마 시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 '벤허'에 등장하는 노예들의 흉내를 내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최 교수는 직접 로마 집정관 복장을 하고 나와 직원들에 구호에 맞춰 노를 젓는 시늉을 하라고 시켰다는 게 여러 직원들의 주장이다. [JTBC 뉴스룸 캡처]

JTBC 뉴스룸은 27일 최수봉 건국대 충주병원 교수가 자신이 차린 수일개발 직원들에게 로마 시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 '벤허'에 등장하는 노예들의 흉내를 내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최 교수는 직접 로마 집정관 복장을 하고 나와 직원들에 구호에 맞춰 노를 젓는 시늉을 하라고 시켰다는 게 여러 직원들의 주장이다. [JTBC 뉴스룸 캡처]

국내 당뇨병 권위자로 알려진 최수봉 건국대 충주병원 내분비내과 명예교수(수일개발 대표)가 자신이 차린 회사 직원들에 목봉체조를 시키고 욕설을 하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고 알려졌다. 최 교수는 부서 화합 차원에서 목봉체조를 진행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복수의 직원들은 최 교수의 갑질이 수시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최 교수는 27일 오전 인슐린펌프 회사인 수일개발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의 언행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제 불찰로 빚어진 일들에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고 이번 일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사과했다.
 
또 목봉체조에 대해서는 "오너의 부당한 지시가 아닌 김남강 경리부장의 제안으로 당시 참석했던 각 부서의 부장·차장급 직원들만 참석한 회의에서 진행된 것"이라며 "각 부서간 알력으로 책임 떠넘기기와 다툼이 계속돼 화합과 협력을 기르기 위해 마련된 행사였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여러 직원들은 최 교수의 갑질을 추가로 폭로했다. 로마 시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 '벤허'에 등장하는 노예들의 흉내를 내라고 한 게 대표적이다.
 
이날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최 교수는 직접 로마 집정관 복장을 하고 나와 직원들에게 구호에 맞춰 노를 젓는 시늉을 하라고 시켰다.  
 
이 매체는 수일개발 전 직원 A씨의 말을 인용해 "벤허라는 영화에 꽂혀서 타사 직원에게 옷을 구하라고 시켰다"며 "방송국 의상실에서 그걸 구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A씨는 이어 "직원들에게 주걱을 나눠주면서 노 젓는 행위를 하게 시켰다"며 "몇 번 저어주는 척하고 빨리 끝나기만을 바랐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수일개발 측은 "회사의 화합을 위해 영화 관람 후 최 교수가 직접 코스프레한 것 뿐"이라고 반박했다.
 
JTBC는 27일 수일개발 전 직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드러난 최 교수의 프라이팬 폭행 정황에 대해서 보도했다. [JTBC 뉴스룸 캡처]

JTBC는 27일 수일개발 전 직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드러난 최 교수의 프라이팬 폭행 정황에 대해서 보도했다. [JTBC 뉴스룸 캡처]

JTBC는 복수 직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드러난 최 교수의 프라이팬 폭행 정황에 대해서도 보도했다.
 
A씨는 "최 교수가 프라이팬 둘 중 하나를 고르라며 '뭘로 맞을래'하고 물었다"며 "작은 걸 고르면 '넌 그릇이 이것밖에 안 돼?'하면서 작은 걸로 때리고 큰 걸로도 때렸다"고 말했다.  
 
과거 수일개발에 다녔던 직원 B씨는 "프라이팬을 벽에 붙여놓고 '오늘 이 기분을 기억하면서 앞으로 잘해라'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최 교수는 JTBC와의 통화에서 "꿈을 크게 갖자는 의미였다"면서 "세게 때리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한 구직사이트에 올라온 수일개발 평점은 5점 만점에 1.8점으로 '직원은 노예, 경영진은 왕'이라는 등의 지적이 있었다.
 
관련기사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