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성 이혼…측근 "장시호 소문 말고도 부부 신뢰 깨는 일 있어"

김동성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뉴스1]

김동성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뉴스1]

김동성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가 아내 오모씨와 결혼 14년만에 이혼했다. 이런 가운데 김동성 부부의 측근이라고 주장하는 A씨가 "장시호 관련 소문 이후에도 부부간의 신뢰를 깨는 또 다른 일들이 있었다"고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27일 스포츠서울에 따르면 김동성은 최근 이혼 서류에 도장을 찍었다. 김동성이 코치로 일하면서 멀리 떨어져 지내며 관계가 소원해졌다는 게 이유다. 다른 소송 없이 원만하게 합의 이혼했으며 1남 1녀 양육은 오씨가 맡기로 했다고 김동성은 밝혔다.  
 
하지만 이 매체는 김동성의 '다른 소송 없이 이혼했다'는 발언과 배치되는 주장도 함께 보도했다. 두 사람의 상황을 잘 알고 있는 A씨의 말을 인용해 "오씨는 아이들을 생각해 가정이 깨지는 것을 막고 싶어 했다"며 "이번 이혼을 진행하면서 또 다른 고소를 진행 중인 것으로 들었다"고 전했다.
 
A씨는 "사실 2015년에도 집을 나가고 중간에 연락이 와서 이혼 서류에 도장만 찍어주면 큰 일을 한다는 등을 말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시에도 오씨는 아이들을 생각해 살려고 했는데 도저히 안 되겠다고 하더라"고 주장했다. 이어 "조용히 이혼을 하려고 했는데 합의 이혼 후에는 말이 또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사자가 아니지만 오씨의 이야기가 언론을 통해 혹시라도 왜곡되게 비쳐지지 않을까 걱정이 됐다"면서 "이혼 사유에 대해 있는 사실 그대로 전달되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성은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알려지던 당시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와 한때 내연관계였다는 소문이 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지난해 3월 열린 재판에서 장시호는 "2015년 1월부터 김동성과 교제한 게 사실"이라며 "당시 (이혼을 고려하던) 김동성이 살던 집에서 짐을 가지고 나와 오갈 데가 없어 이모(최순실) 집에서 머물며 같이 살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동성은 같은 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증인으로 참석해 "2015년 3월 이전 아내와 이혼을 고려해 힘든 상황에서 장시호와 문자는 많이 주고받았지만 사귀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