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학재 정보위원장직은 바른미래당에…나경원 “통 크게 내려놨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산업안전보건법, 유치원 3법 등 임시국회 현안을 논의 한 뒤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산업안전보건법, 유치원 3법 등 임시국회 현안을 논의 한 뒤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27일 한국당으로 복당한 이학재 의원의 국회 정보위원장 자리를 바른미래당에 넘기기로 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홍영표 더불어민주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나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관행이 전혀 없었음에도 이 부분을 통 크게 내려놓기로 했다”면서 “정보위원장을 바른미래당에 양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시절 선출된 이학재 의원은 지난 18일 정보위원장 자리를 유지한 채 한국당으로 복당을 공식 선언했다. 이후 바른미래당은 한국당에 이 의원의 정보위원장직 반환을 요구해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