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관영 “유치원3법, 여야 의견차로 최종 합의 못해”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산업안전보건법, 유치원 3법 등 임시국회 현안을 논의 한 뒤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산업안전보건법, 유치원 3법 등 임시국회 현안을 논의 한 뒤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립유치원의 회계 투명성 강화를 골자로 하는 유치원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 개정안)에 대한 여야 합의가 불발됨에 따라 신속처리대상 안건(패스트트랙)으로 처리될 가능성이 커졌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27일 오후 본회의를 앞두고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 유치원3법 등 처리를 위해 막판까지 협상을 벌였지만 결국 무산됐다.
 
김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유치원 3법에 대해서는 여야 간에 이견차이 있어서 최종 합의처리를 못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의 반대가 있지만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은 패스트트랙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교육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유치원3법을 패스트트랙 으로 상정했다. 그러나 한국당 의원들이 “나쁜 선택을 하고 있다”면서 강하게 반발하면 표결은 지연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