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샌드위치로 끼니 때우며 아르바이트로 모아 … 3번째 기부나선 '기부쟁이 총학생회장'

세밑 ‘기부한파’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기부손길이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삼육대 총학생회장이 벌써 3번째 기부를 이어오고 있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번엔 총학생회 임원들도 함께했다.
 
삼육대 김준섭 총학생회장(원예학과 4)과 박인규 부총학생회장(원예학과 3), 곽다빈 총무부장(컴퓨터학과 3)은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써달라며 360만원을 최근 학교에 전달했다. 이들은 임기를 마치며 ‘학생회 임원장학금’으로 받은 금액에서 각각 200만원, 100만원, 60만원을 갹출해 기부금을 마련했다.
 
김준섭 총학생회장은 이번이 벌써 세 번째 기부다. 지난 2016년 군 복무 중 성추행범을 붙잡아 경찰에 넘겨 학교로부터 선행 장학금을 받았는데, 당시 김 씨는 대학 등록금을 마련하지 못한 모녀가 저수지로 차를 몰아 극단적인 선택을 한 뉴스를 보고 “어려운 학생이 등록금을 내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장학금으로 받은 100만원 전액을 학교 측에 전달했다.
 
지난 6월에는 학교 발전기금 모금캠페인 ‘글로리(Glory) 삼육’에 힘이 되고 싶다면서 아르바이트를 해가며 틈틈이 모은 200만원을 쾌척해 귀감을 사기도 했다. 이번에 기부한 장학금 200만원을 더해 누적 기부금 500만원을 채웠다. 삼육대 측은 재학생 개인이 500만원 이상 기부를 한 경우는 굉장히 드문 사례라고 전했다.
 
이번에는 지난 1년간 함께 수고한 학생회 임원들도 뜻을 같이 했다. 박인규 부총학생회장은 “윗물에서 기부를 하니 아랫물이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 기부는 처음 해봤는데, 멋있는 사람이 된 것 같다”며 웃었다. 곽다빈 총무부장은 “지난 1년간 학생회 일을 하면서 오히려 내가 더 많이 얻었다. 받은 것만큼 학생들에게 돌려주고 싶다는 생각이었다”고 덧붙였다.
 
김준섭 총학생회장은 이미 학내에선 ‘기부하는 총학생회장’으로 유명하다. ‘기부쟁이’라는 별명도 붙었다. 대부분 학생들이 그의 아낌없는 선행에 박수를 보내지만, 간단한 샌드위치 등으로 끼니를 때우거나 허름한 체육복만 입고 다니는 모습에 “왜 그렇게까지 기부를 하느냐”는 안타까움과 우려 섞인 말도 듣는다.
 
김 씨는 “얼마 전 장학금 전달식에선 총장님이 ‘이번엔 꼭 자신을 위해 쓰라’고 하셨다”며 “하지만 기부를 하면 기분이 좋아진다. 기부야말로 나를 위해 쓰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부라는 것이 꼭 재력가나 단체만 하는 것이 아니라, 저처럼 평범한 학생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요즘 추운 날씨만큼이나 기부 한파가 매섭다는 뉴스를 봤는데, 기부문화가 보다 확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한편 삼육대는 기부자의 뜻에 따라 기부금을 형편이 어려운 학생을 위한 장학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