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년 직장인 평균연봉 3519만원···억대 연봉은 72만명

지난해 직장인의 평균 연봉은 3519만원으로 집계됐다.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는 근로자는 처음으로 70만명을 넘었다.
 
국세청은 27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8 국세통계연보’를 발간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귀속 근로소득세 연말정산을 신고한 근로자는 총 1801만명으로 전년(1774만명)에 비해 1.5% 증가했다. 
자료: 국세청

자료: 국세청

근로소득세 연말정산자의 평균 급여액은 3519만원으로 전년(3360만원)보다 4.7% 증가했다. 평균 급여액은 울산이 4216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세종(4108만원)ㆍ서울(3992만원) 순이었다. 급여액이 낮은 지역은 제주(3013만원)였고 인천(3111만원)ㆍ전북(3155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1억원이 넘는 연봉을 받는 근로자는 71만9000명으로 전년(65만3000명)에 비해 10.1% 늘었다. 전체 근로자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로 전년(3.7%)보다 0.3%포인트 증가했다.
자료: 국세청

자료: 국세청

지난해 이자ㆍ배당 등 금융소득이 5억원을 넘는 이른바 ‘금융 부자’는 4515명으로 전년(3603명)보다 25.3% 증가했다. 금융소득이 연 2000만원을 초과한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는 13만3711명이었다. 평균 종합소득은 2억6700만원이었으며, 이 가운데 금융소득의 비율(총소득 금액 대비)은 47.1%였다.  
 
하루 일을 하고 일당을 받는 일용근로자는 817만2000명으로 평균 소득금액은 793만원이다. 전년보다 각각 0.1%ㆍ4.2% 증가했다. 건설업종이 전체 일용소득금액에서 62.4%를 차지했다.
 
결정세액이 없는 면세자는 전체의 41.0%(739만명)로 전년보다 2.6%포인트 감소했다. 근로자 10명 중 4명은 소득이 과세 기준점에 미달해 근로소득세를 내지 않는다는 얘기다. 지난해 연말정산 결과 세금을 돌려받은 근로자는 1200만명으로 1인당 평균 55만2000원이었다. 1인당 환급액은 전년보다 약 4만원 늘었다.
 
여성근로자 비율은 전체의 41.9%(755만명)로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외국인 근로자는 55만8000명으로 전년에 비해 0.9% 감소했다. 중국인 근로자가 36.2%로 가장 많았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