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동영 철도 착공식 불참, 쌍꺼풀 수술 때문 아냐”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참석한 의원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참석한 의원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 불참한 것과 관련, 평화당 관계자가 27일 “개인적인 사정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정 대표가 어제(26일) 오후 속눈썹이 눈을 찌르는 안검내반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수술을 받았다”며 “다만 정 대표가 (같은 날) 착공식에 참석하지 못한 이유는 이 수술 때문이 아니라 다른 개인적인 사정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개성 판문역에서 지난 26일 열린 착공식에는 남측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100여명의 인사가 참석했다. 당초 참석 예정이던 정 대표는 부인의 건강 문제로 열차에 오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한편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눈 수술로 부기가 빠지지 않은 눈에 안경을 쓰고 등장해 관심을 모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