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보란 듯···중국, '러시아판 사드' 시험 발사 성공

‘러시아판 사드’로 알려진 최신형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 ‘S-400 트리움프’. [TASS=연합뉴스]

‘러시아판 사드’로 알려진 최신형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 ‘S-400 트리움프’. [TASS=연합뉴스]

중국이 러시아로부터 도입한 최신형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 ‘S-400 트리움프(Triumf)’, 일명 ‘러시아판 사드’의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러시아 언론매체 보도를 인용해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7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러시아 언론은 중국 인민해방군(PLA) 로켓군이 지난달 S-400 공중방위 미사일 시스템을 시험 발사했고 초당 3㎞ 속도로 날아가 약 250㎞ 떨어진 지역에 있는 ‘모의 탄도 표적’을 격추하는데 성공했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2015년 러시아와 30억 달러를 들여 S-400을 도입하기로 계약을 맺었다. 인민해방군의 이번 시험발사는 중국이 지난 7월 러시아로부터 S-400 첫 인도분을 받은 뒤 처음으로 이뤄졌으며, 이는 양국의 군사 협력 강화를 의미한다고 SCMP는 전했다.
 
중국은 이전 모델인 러시아 S-300을 10년 이상 보유했으며, S-400을 도입한 최초의 나라다. 분석가들은 러시아가 중국의 시험 발사 성공을 발표한 것은 양국 사이의 긴밀한 군사 관계를 강조하고 S-400 시스템을 홍보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인민해방군 예비역 해군 소장 출신의 군사전문가인 리제(李傑)는 보고서에서 “미국이 중국 및 러시아 양국과 대립하고 있는 상황에서 러시아는 중국과의 관계를 강조하려 하는 것 같다”면서 “러시아는 앞으로 미국의 압력에도 미사일, 군함 등 여러 분야에서 인민해방군과 협력을 강화할 것 같다”고 진단했다.  
 
홍콩의 군사전문가 쑹중핑(宋忠平)은 이번 시험 발사는 S-400을 홍보하길 바라는 러시아군의 ‘광고’라고 표현했다
 
러시아 언론에 따르면 S-400은 고도 10m~27㎞에서 최대 600㎞ 떨어진 탄도미사일, 항공기, 드론 등을 탐지해 격추할 수 있는 최첨단 방공 시스템이다. 특히 일반 레이더에 거의 잡히지 않는 미국의 B-2 폭격기, F-117 전폭기, F-35 전투기 등 스텔스기들을 탐지하는 능력이 뛰어나며, 72기 지대공 미사일로 초속 4800m 이하인 표적 36개를 동시에 포격 가능하다.  
 
중국 인민해방군이 한반도와 300여㎞ 떨어진 중국 산둥(山東)반도에 S-400을 배치할 경우 한국군과 주한미군의 움직임을 손바닥 보듯이 탐지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지난 10월 인도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뉴델리를 방문했을 때 S-400 5개 포대를 구입하는 50억달러 무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