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여정 나이 두고 ‘설설설’…통일부 ‘1988년생’ 공식 판단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연합뉴스]

통일부가 27일 발간한 ‘2019 북한 주요 인물정보’ 책자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의 출생연도를 ‘1988년생’으로 공식 표기했다.
 
통일부는 작년 발간했던 ‘2018 북한 주요 인물정보’에선 김 제 1부부장의 출생연도를 ‘연도미상’이라고 적고, ‘87년생, 88년생, 89년생 설(說)이 존재한다’는 단서를 달았다.  
 
그러나 올해 인물정보 책자에선 김 제1부부장을 1988년생으로 최종 판단했다. 이에 따르면 김 제1부부장은 올해로 30세가 된다.
 
그간 김 제1부부장의 정확한 나이를 두고선 관측이 엇갈려왔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 1월 김 제1부부장을 인권침해 혐의로 제재 대상에 올리면서 그를 1989년생으로 명시한 바 있다. 
 
그러나 통일부 당국자는 당시 브리핑에서 “1987년생이라는 설만 있고 공식기록을 낼 수 없다”며 이견을 보였다. 
  
김정은 위원장의 출생일과 관련해선 ‘1984년 1월 8일(82, 83년생 설이 있음)’이라는 전년도 표기를 유지했다.
 
한편 올해 인물정보 책자에는 김성혜 노동당 통일전선부 실장과 최선희 외무성 부상,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등 남북·북미 대화에 참석한 주요 직위자들 18명이 신규 인물로 추가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