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태국 골프장 실종 한국인 2명 모두 숨진 채 발견”

태국 골프장에서 강물에 빠져 실종됐던 한국 남자 관광객 2명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

태국 골프장에서 강물에 빠져 실종됐던 한국 남자 관광객 2명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

태국 골프장에서 강물에 빠져 실종됐던 한국 남자 관광객 2명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고 외교부가 27일 밝혔다.  
 
이날 외교부는 “지난 25일 태국 핏사눌룩에 위치한 워터랜드CC 골프장에서 실종된 우리국민 2명의 시신 1구가 27일(현지시간) 오전 7시쯤 실종된 지점 10㎞ 하류에서 추가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어 “발견된 시신은 유가족이 외관과 의상착의, 흉터 등을 확인한 결과 우리국민 실종자 중 나머지 한 명으로 확인된다”며 “주태국대사관과 태국 현지 경찰 등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로 실종자 2명의 시신이 모두 신속히 수습되었으며, 주태국대사관은 유가족과 사고자의 장례절차 등 향후계획을 논의하고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주태국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태국 민관 합동 수색팀은 전날 밤과 이날 아침 골프장 내 강에서 실종됐던 관광객 A씨(76)와 B씨(68)의 시신을 잇달아 찾아냈다.
 
전동카트 추락으로 두 사람이 강물에 빠진 현장으로부터 하류 쪽으로 2.5㎞ 떨어진 곳에서 전날 밤 10시40분쯤 A씨의 시신이 인양된 데 이어, 이날 아침에는 10㎞ 떨어진 지점에서 B씨의 시신이 수습됐다.
 
앞서 지난 25일 이 골프장에서 A씨와 B씨가 골프 라운드를 마치고 클럽 하우스로 돌아가기 위해 강을 건너는 과정에서 사고를 당했다. 이들은 라운드를 마친 뒤 각각의 배우자와 함께 전동카트 2대에 나눠 타고 수송선에 올랐다.
 
그러나 먼저 배에 오른 카트를 뒤따르던 카트가 추돌하면서 앞쪽 카트에 타고 있던 한 쌍의 부부가 강물에 빠졌고, 추돌사고를 낸 카트에 탔던 남성이 이들을 구하려고 물에 뛰어들었다.
 
물에 빠진 부부 중 아내는 무사히 구조됐지만 두 남성은 실종됐다. 이후 태국 당국은 군경과 공무원, 민간 구조대원 등 150여 명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였다. 최대 폭이 200m, 수심이 15m에 이르는 강물의 유속이 빨라 구조작업은 쉽지 않았다.
 
사고가 발생한 골프장은 한국인이 임차해 운영해왔으며, 겨울철을 맞아 골프를 즐기려는 한국인이 주 고객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