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로배우 이경희, 24일 별세…대전 현충원 안장

원로배우 이경희. [사진 배우 한지일 SNS]

원로배우 이경희. [사진 배우 한지일 SNS]

원로 배우 이경희가 지난 24일 별세했다. 86세.  
 
한국영화배우협회 관계자는 “원로 배우 이경희가 지난 24일 타계했으며, 가족끼리 장례를 치르고 26일 대전 현충원에 안장했다”고 27일 밝혔다. 고인은 참전 유공자로 대전 현충원에 안장된 남편과 함께 현충원 묘역에서 영면에 들었다.
 
1932년생인 고인은 1950∼1960년대 ‘눈물의 여왕’이라 불리며 다수의 멜로영화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1940년대 말 서울중앙방송국 경음악단 전속가수로 활동하다 지난 1955년 김성민 감독의 ‘망나니비사’로 데뷔했다. 이후 ‘심청전’, ‘장화홍련전’, ‘두 남매’, ‘찔레꽃’, ‘이 세상 어딘가 에’, ‘혈맥’, ‘잃어버린 청춘’, ‘망부석’, ‘추풍령’, ‘모정’, ‘여인천하’ ‘백발의 처녀’ ‘효녀 심청’ ‘연산군’ ‘김약국 집 딸들’ ‘모란이 피기까지’ 등 다수 작품에 등에 출연했다. 이후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06년 여성영화인모임이 주최하는 여성영화인축제에서 공로상을 수상했다.  
 
당시 여성영화인모임 측은 “1955년 ‘망나니 비사’로 데뷔한 뒤 지금까지 영화 출연을 계속하면서 연기에 대한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대표적인 여성 영화인”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힌 바 있다.
 
후배 배우 한지일은 2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50∼60년대 청순가련형 눈물의 여왕으로 군림한 이경희 선배께서 소천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마음이 울컥해지네요”라며 “살아 계실 때 한 번이라도 더 만나 뵀어야 했는데, 마지막으로 뵌 것이 올해 9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는 글을 올리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