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성 제자 성폭행' 유명 성악가 2심서 징역 6년

유명 성악가가 동성 제자를 성폭행 한 혐의로 2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유명 성악가가 동성 제자를 성폭행 한 혐의로 2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방송 출연 등으로 이름을 날린 유명 성악가가 동성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2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2부(홍동기 부장판사)는 27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성악가 권모씨에게 징역 6년과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또 5년간 개인정보를 공개하고,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에 5년간 취업하지 못하게 했다.
 
A씨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성악가를 꿈꾸는 청소년들의 '멘토' 역할을 할 정도로 성악계에서는 이름 있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방송으로 알게 된 제자 B군을 자신의 집에서 지도하던 중 2014년 10월∼11월 3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자신의 집을 찾아온 B군의 동생과 친구를 여러 차례 강제 추행한 혐의도 받았다.
 
당시 B군의 아버지는 "아들이 처음에는 거부했지만 결국 (성폭행을) 당했다"며 "그 당시 아들이 성악을 하려면 A씨의 도움을 받을 수밖에 없었고 동성 간 일이라 수치심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알리지 못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B군은 해외 유학 중에도 현지를 방문한 A씨의 성폭행이 이어지자 지난해 일시 귀국했을 당시 부모에게 이 같은 상황을 뒤늦게 알렸고, B군의 아버지가 지난해 9월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구속됐다.  
 
1심은 A씨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해 징역 7년을 선고했다. 2심은 B군 동생에 대한 범행 중 일부는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무죄로 뒤집으면서 형량을 1년 줄여 6년을 선고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