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문대통령, 靑민간인 사찰 탄핵감 아닌지 답해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7일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명박정부 시절 국무총리실 산하에서 일어난 사찰을 보고 '국기문란 행위로 탄핵이 가능한 사안'이라고 했다"며 "청와대에서 일어난 이번 일은 탄핵감이 아닌지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회의에서 "이번 사안은 총리실이 아닌 대통령이 있는 청와대에서 일어난 것을 비춰보면 더 위중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전날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해 "임의제출 방식이었고 모든 문건이 폐기된 이후였으며 경내 진입도 못했다고 한다"며 "한마디로 압수수색을 빙자한 쇼잉(보여주기식)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이 이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에 배당한 것도 의심되는 부분"이라며 "이런 식의 봐주기 수사, 흉내내기 수사로 일관하면 우리는 특검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이 사찰 정권임이 명백해졌다"면서 "외교부와 복지부 공무원의 휴대폰을 가져가 사생활을 캐내고 쫓아내기도 했다. 어제는 환경부가 작성한 블랙리스트까지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환경부가 작성한 블랙리스트를 보면 결국 자기 사람들 자리를 만들기 위해 전 정권에서 임명한 사람을 쫓아내기 위한 일들을 벌였다"면서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6급 청와대 특감반 수사관의 요구만으로 이뤄졌겠냐"면서 "환경부장관은 당연히 책임져야 한다. 이 부분에 대해 고발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아울러 "오늘 오전 10시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이 있다"며 "중요한 현안에 대해 합의처리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