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생활건강 ‘후’ 매출 2조원 돌파…국내 화장품 최초

'더 히스토리 오브 후' 연도별 매출 증가 추이 [LG생활건강 제공]

'더 히스토리 오브 후' 연도별 매출 증가 추이 [LG생활건강 제공]

궁중화장품 브랜드 ‘더 히스토리 오브 후’가 올해 누적 매출 2조원을 돌파했다.
 
27일 LG생활건강에 따르면 '후'는 이날 매출 마감 기준으로 올해 누적 매출 2조원을 달성했다. 단일 브랜드가 매출 2조원을 돌파한 것은 국내 화장품 업계 최초의 사례며, K뷰티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는 평을 받는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내수침체와 중국 관광객의 급격한 감소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성장을 지속해 불과 2년만에 매출 2조원 달성이라는 신기록을 세웠다"며 "이는 지난해 ‘후’ 매출인 1조 4200억원에 비해서도 40.8% 증가한 높은 성장률"이라고 밝혔다.
 
‘후’의 매출을 소비자판매가 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3조원으로, 이는 글로벌 Top3 럭셔리 화장품인 랑콤(5.3조원), 시세이도(4.7조원), 에스티로더(4.4조원) 등과 같은 글로벌 브랜드들과도 어깨를 견줄 수 있는 수준이다.
 
한편, 차세대 브랜드로 떠오르고 있는 ‘숨’은 올해 44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매출 3800억원보다 15.8% 증가한 것으로, 소비자판매가 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7000억원에 이른다.
 
‘후’, ‘숨’ 두 브랜드의 올해 매출을 합하면 약 2조 4400억원 규모로 예상되며, 이는 9년 전인 2009년 LG생활건강 전사 매출인 2조 2천165억원을 훌쩍 웃도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