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트럼프-파월 회동 논의…연준금리 영향줄까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백악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연초 회동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시간) "행정부 보좌관들이 신년 초께 두 사람의 은밀한 회동을 마련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을 공개적으로 비난해 왔으며, 한때 파월 의장의 경질설까지 불거졌었다.



보도에 따르면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역시 "대통령이 연준 의장과 대화하는 게 최선"이라고 발언했다. 스티브 므누신 장관을 위시한 미 재무부는 이같은 회동 선례가 있는지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 외에도 이전 미국 대통령들이 연준 의장과 만났던 선례는 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의 경제적 영향을 논의하기 위해 앨런 그린스펀 당시 연준 의장과 만났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시장 혼란과 경제회복 둔화를 이유로 지난 2011년 벤 버냉키 당시 의장을 만났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노골적으로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을 비난해왔다는 점에서 이번 회동 기획을 두고 우려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WSJ는 "트럼프 대통령은 중앙은행을 공개적으로 공격함으로써 연준의 정치적 독립성 표출을 복잡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회동할 경우 향후 연준이 금리정책을 결정할 때 대통령을 의식한 정치적 결정을 했다는 의심을 살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연준은 트럼프 대통령과 파월 의장의 회동 추진 여부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다.



한편 연준의 금리인상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일련의 발언들이 오히려 경제에 악영향을 미쳤다는 지적도 나온다.



WSJ는 소식통을 인용, "게리 콘 전 NEC 위원장이 최근 백악관에 '관세맨(Tariff Man)'을 자처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도움이 안 됐고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에 상당한 손실을 초래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