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파월 '신년 회동' 검토"…얼어붙은 韓 증시에 훈풍불까

백악관이 파월 의장과 므누신 재무장관의 해임설을 강력히 부인한 데 이어, 대통령과 파월 연중 의장이 신년 회동을 갖게 될 것이라는 내용의 외신 보도가 나와 한국 증시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연준 의장·재무장관 해임설 나오며
뉴욕증시 급락세·韓 증시에도 영향
불확실성 사라지면 '증시 훈풍' 기대

월스트리트저널은 2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 의장이 새해 초 회동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익명의 당국자는 "재무부가 역대 대통령과 연준 의장의 회동 사례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CNN도 또 다른 당국자를 인용해 "새해 트럼프 대통령과 파월 의장이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월스트리스저널에 "가장 좋은 것은 대통령이 직접 연준 의장과 대화를 나누는 것"이라며 "왜 안 되겠느냐. 항상 회동이 있었다"고 말했다.
 
실제 2005년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당시 앨런 그린스펀 의장을 만나 허리케인 '카트리나'의 경제적 충격을 논의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벤 버냉키, 재닛 옐런 의장을 잇달아 만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파월을 연준 의장에 지명했다고 발표한 이후로는 파월 의장과 제대로 만나 대화한 적이 없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26일(현지시간)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26일(현지시간)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의 '파월 해임설'이 나오면서 뉴욕증시가 급락세를 연출한 상황에서 직접 회동을 통해 시장의 우려를 진정시키겠다는 취지로도 해석된다. 또 파월 해임설에 대해서는 지난 22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대통령은 파월 의장을 해임하는 것을 고려한 적이 없다"고 서둘러 진화했지만, 시장의 불안감은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은 분위기다.
 
케빈 하셋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도 26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파월 의장의 자리는 100% 안전하다"고 답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