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9년생’ 유시민에 사과 요구한 ‘99년생’ 청년대변인

유시민 작가. [연합뉴스]

유시민 작가. [연합뉴스]

1959년생인 유시민 작가가 최근 문재인 정부에 대한 20대 남성 지지율이 저조한 원인을 분석하는 발언을 했다가 후폭풍이 거세다. 유 작가가 발언한 지 나흘이 지난날에도 정치권에선 비판이 잇따랐다. 99년생 청년 대변인은 유 작가의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김현동 바른미래당 청년대변인은 25일 논평에서 “20대 성별 지지율 격차의 원인을 ‘본인들이 군대·축구·게임으로 시간을 빼앗길 때 공부하는 여성에 대한 남성의 질투’로 이야기한 유 이사장 발언이 있었다”며 “유 이사장 특유의 해학을 섞은 이야기였다 한들 분명한 반성과 사과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21일 서울 대학로에서 한 출판사가 주최한 특강에서 ‘20대 남녀의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엇갈린다’는 질문을 받고 “20대 남녀가 2배 이상 지지율 차이가 난다는 건 남녀가 각각 다르게 느끼는 게 있어서 그런 것”이라며 “당연하고 정부가 감수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20대들이 화를 내는 것도 이해할 측면이 있다”며 “남자들은 군대도 가야 하고 또래에서 보면 여자애들이 훨씬 유리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남자들은 축구도 봐야 하는데 여자들은 축구도 안 보고 자기들은 롤(LOL·온라인 게임)도 해야 하는데 여자들은 롤도 안 하고 공부만 한다”며 “모든 면에서 남자들이 불리하다(고 생각할 것)”라고 말했다. 
 
유 작가의 이런 발언은 20대 남성의 상대적 박탈감을 설명하려는 의도였지만, 일부 남성들 사이에선 반발이 쏟아졌다. 
 
김 대변인 역시 “박근혜 정부의 실패와 문재인 정부의 탄생을 보며 공정한 세상,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는 세상으로의 변화를 꿈꿨던 20대는 새로운 형태의 좌절과 절망을 마주하고 있다”며 “그들의 절망과 좌절에 공감하고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시대정신을 가진 공인이라면 이 아우성을 철없는 질투 따위와 같은 선상에 놓지 말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이준석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대변인의 논평을 언급하며 “적절한 시점에 젊은 사람들의 입장을 적절하게 대변했다”며 “59년생 유 이사장의 부적절한 언행을 지적하는 바른미래당의 공식 논평을 내는 청년대변인은 99년생”이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